배우 유지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유지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유지태가 김윤진과의 베드신에서 옷을 벗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27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배우 유지태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극중 유지태는 남북 공동경제구역 조폐국을 상대로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계획한 교수 역을 맡았다.

유지태는 극 중 선우진(김윤진 분) 경감과 멜로 호흡을 선보이기도 했다. '역시 유지태는 멜로다'라는 반응에 대해 그는 "감사하다"며 "내가 목표했던 바는 대사나 상황에 그려지지 않는 부분들을 배우들의 앙상블, 감정으로 채우길 원했다. 사실 더 적극적으로 리액션도 하고 화면을 채우는 감정들, 대사에는 없지만 눈으로 느껴지게끔 만들고 싶은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5회 초반에는 김윤진과 베드신도 선보이기도. 유지태는 "베드신을 드라마에서도 소화하곤 했었다. '굿와이프' 베드신도 유튜브 조회수로 2000만 정도 하더라. 깜짝 놀랐다"며 "내가 예전부터 몸을 만들어와서 등근육이 울퉁불퉁하다. 내가 상의를 벗어서 육감적으로 보이면 교수와 안 어울릴 것 같고, 감독님도 섹시미는 덴버(김지훈 분)가 가지고 가야한다고 해서 옷을 입고 베드신을 하는게 좋을 것 같다고 제안 했다"고 셔츠를 벗지 않고 베드신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윤진과의 베드신이 유튜브로 공개된다면 몇만뷰를 예상햐냐고 묻자 유지태는 "김윤진 선배가 빛이 나서 500만 정도?"라고 말했다.

한국판 '종이의집'이 공개된 후 호불호가 갈린 반응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릴 건 대본 받을 때부터 알았다"며 "마음을 다잡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가장 우려됐던 부분에 대해서는 "원작의 시즌 1, 2를 에피소드 12개로 압축하다보면 인물들의 입체감을 보여주기가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표면적인 느낌이 강하게 들 수 있겠다는 고민이 있었다. 그래서 눈에 보이지 않는 대사나 디테일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24일 공개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