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지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유지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유지태가 '종이의 집' 흥행 기대치를 묻자 재치있게 답했다.

27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배우 유지태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극중 유지태는 남북 공동경제구역 조폐국을 상대로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계획한 교수 역을 맡았다.

'종이의 집'은 공개 하루 만에 한국을 포함한 5개국에서 1위, 글로벌 순위에서는 3위에 올랐다. 이에 유지태는 "나한테는 너무 감사한 상황이다. 하반기 공개된 파트2 역시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 싱숭생숭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징어게임' 이후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이 올라갔고, 글로벌 순위에도 관심이 높은 상황. 흥행에 대한 부담은 없는지, 어느 정도의 흥행을 기대하는지 묻자 유지태는 "부담은 내가 가져봐야 불안 밖에 없다. 제작하는 분들과 넷플릭스 관계자분들이 생각을 많이 해주셨을 것 같다"며 "흥행은 우리 애들 교육비 정도만 벌면 행복할 것 같다"며 웃었다.

'종이의 집'은 유지태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가 콘텐츠지음과 공동 제작한 작품. BH엔터가 '종이의 집'을 기획한 데에는 유지태가 있었기 떄문이다. 그는 "회사에서 나한테 교수 역이 너무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 해줘서 기획을 했다. 나 역시 원작으로 보고 각양가색 캐릭터들의 매력과 열정어린 연기들에 반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원작 캐릭터와 어떠한 차별점을 주려고 했냐고 묻자 유지태는 "내가 원작 교수보다 키도 크고 비율이 좋아서 수트라던지 사람들에게 호감을 이끌 수 있는 멋스러움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았다. 머리 스타일도 올리기 보다는 내려서 순진하고 순수한 느낌으로 신뢰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고, 멜로를 조금 부각시키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24일 공개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