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조수미 "母. 치매로 내 목소리도 잊어…아버지 이어 임종 지키지 못했다" ('집사부일체')


[종합] 조수미 "母. 치매로 내 목소리도 잊어…아버지 이어 임종 지키지 못했다" ('집사부일체')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가 돌아가신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조수미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조수미는 어머니를 향한 애틋함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조수미는 "4살부터 피아노를 쳤다. 8시간을 연습하지 않으면 방문을 안 열어줬다. 본인의 꿈이 성악가였는데 여러 이유로 못하자 그 꿈을 첫딸이 이루도록 노력하셨던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 조수미 "母. 치매로 내 목소리도 잊어…아버지 이어 임종 지키지 못했다" ('집사부일체')
조수미의 어머니는 딸에게 피아노와 가야금 등 악기와 그림 등을 배우게 했다. 돈이 없던 와중에도 딸의 교육에 집중했다고. 조수미는 "10년 동안 엄마는 옷 한 벌을 안 해 입더라. 엄마가 매일 같은 옷만 입었는데 그게 부끄러워서 학교에 오지 말라고 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엄마는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는 슬픔과 자신에 대한 실망이 컸던 분이셨던 것 같다. '절대 결혼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한 남자에게 종속되지 않고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아티스트가 되어야 한다고 해석했다. 엄마는 저를 딸이 아닌 아티스트로 대했다"고 말했다.
[종합] 조수미 "母. 치매로 내 목소리도 잊어…아버지 이어 임종 지키지 못했다" ('집사부일체')
[종합] 조수미 "母. 치매로 내 목소리도 잊어…아버지 이어 임종 지키지 못했다" ('집사부일체')
그 말이 조수미는 서운했다고. 그는 "'나는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하면 안되는건가?'라는 생각에 서운한 부분도 있었다"며 "유학을 가고, 엄마와 떨어져 지내면서 엄마의 편지를 읽고 엄마를 용서하고 사랑하고 이해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조수미의 어머니는 지난해 딸의 곁을 떠났다. 그는 "엄마가 돌아가시기 전 치매가 와 힘든 시간을 보냈다. 어디에 있든 한국 시간에 맞춰 전화를 걸어 노래를 불러드렸는데 어느날부터 내 목소리를 못 알아들었다. 나중엔 나도 못 알아보셨다"고 했다.
[종합] 조수미 "母. 치매로 내 목소리도 잊어…아버지 이어 임종 지키지 못했다" ('집사부일체')
지난해 5월 잠시 한국에 들어와 어머니를 찾았지만 코로나 때문에 직접 만나지 못하고 창문으로만 봤다고 했다. 조수미는 "창문으로 봤는데 날 못 알아봤다. 그때가 마지막일 것 같아서 인사했다"고 고백했다.

다시 유럽을 간 조수미에게 어머니가 위독하다는 연락이 전해졌지만, 당시엔 PCR 검사 뒤 격리 해제까지 시간이 걸려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고 했다. 조수미는 "아버지 장례식도 파리에서 공연하고 있어서 가지 못했다. 엄마의 마지막을 함께 하지 못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