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사진제공=SBS
'런닝맨'./사진제공=SBS


SBS 예능 ‘런닝맨’에서 탕수육 찍먹·부먹 논쟁에 이은 새로운 라면 논쟁이 발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시청자들을 위한 대리만족 바캉스를 보내던 멤버들은 김종국의 라면 끓이는 방법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물이 끓은 후 재료를 넣는 일반적인 방법과 달리 찬물에 모든 재료를 넣고 끓인 것, 이에 ‘면 마니아’ 유재석이 “라면을 왜 그렇게 끓이냐”, “재료는 물이 끓은 후에 넣는 것” 이라며 녹화 중단까지 선언하며 반발했다. 이에 김종국은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라고 대응했고, 계속되는 질책과 야유에 “증명된 건데 왜 난리야!”라며 ‘버럭 꾹관장’을 소환했다.

김종국이 통제 불능 상태에 이르자 ‘1인자’ 유재석은 애꿎은 라면을 촬영하던 카메라 감독에게 “요리 프로그램도 아닌데 왜 찍냐”라며 생떼를 부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라면이 완성되자 피 튀겼던 라면 논쟁이 한 번에 정리됐다고 해 라면을 둘러싼 열띤 논쟁의 끝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런닝맨’은 26일(오늘)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