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불후의 명곡' 김기태·서은광 공동 우승…백지영 "경쟁에서 빠져 다행"


'불후의 명곡'공동 우승자가 나왔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561회는 아티스트 백지영 편으로 꾸며졌다. 아티스트 백지영을 비롯해 폴포츠&완이화, 서은광, 김기태, KARD, 프로미스나인, 이무진이 출연해 치열한 경연을 펼쳤다.

황치열과 함께 '내 귀에 캔디'로 '불후의 명곡'의 시작을 알린 백지영은 변함없는 목소리와 댄스실력을 드러내 감탄을 자아냈다. 황치열과의 찰진 호흡에 백지영은 "황치열은 '내 귀에 캔디'에 최적화된 가수인 것 같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종합] '불후의 명곡' 김기태·서은광 공동 우승…백지영 "경쟁에서 빠져 다행"
'싱어게인2'의 우승자 김기태가 첫 번째로 무대에 나섰다. '사랑 안해'를 선곡한 김기태는 첫 소절부터 호소력 짙은 허스키 보이스로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가슴 속에 있는 모든 것을 끌어내 뱉어내는 듯한 마지막 소절은 애틋함을 최고조로 끌어올렸고, 백지영은 기립 박수를 보냈다.

서로를 제일 피하고 싶은 상대로 지목한 김기태와 서은광. 운명의 장난처럼 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서은광이었다. 서은광은 '그남자'를 통해 한 편의 드라마 같은 무대를 탄생시켰다. 무반주로 노래를 시작해 감정선과 선율을 차곡차곡 쌓아간 서은광은 곡의 절정부에 하이톤 고음을 터트리며 전율을 선사했다.
[종합] '불후의 명곡' 김기태·서은광 공동 우승…백지영 "경쟁에서 빠져 다행"
[종합] '불후의 명곡' 김기태·서은광 공동 우승…백지영 "경쟁에서 빠져 다행"
첫 대결부터 극과 극 매력의 두 뮤지션이 만나 박빙의 승부가 예상됐다. 허스키한 보이스의 김기태와 여린 감성의 맑은 미성을 자랑하는 서은광, 전혀 다른 매력의 두 사람의 대결에 귀추가 주목됐다. 관객들의 선택은 동점이었고, 첫 대결부터 동점이 나온 이례적인 상황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김기태, 서은광의 공동 우승을 저지하기 위해 세 번째 순서로 폴포츠&완이화가 무대에 올랐다. 완이화의 어머니가 유명을 달리했다는 소식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종합] '불후의 명곡' 김기태·서은광 공동 우승…백지영 "경쟁에서 빠져 다행"
폴포츠와 완이화는 세대, 국경을 초월한 하모니를 선사했다. 애틋한 그리움을 담은 두 사람의 '잊지 말아요'는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완이화는 "엄마가 소망해왔던 '불후의 명곡' 무대에 서게 됐다"며 어머니에게 마음을 전했다. 객석에서 무대를 지켜본 완이화의 두 동생들은 "엄마 생각이 들어서 조금 슬펐다"고 말했다.

이어 완이화를 향한 폴포츠, 백지영, MC 신동엽의 위로와 응원이 안방극장에 따뜻함을 전했다.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 폴포츠&완이화의 '잊지 말아요'가 아쉽게 패하며 김기태, 서은광이 공동 우승을 향한 항해를 시작했다.

네 번째로 이무진이 무대에 올랐다. 그는 "'불후의 명곡'에 제가 경연자로 참가한다고 했을 때 그려지는 그림들을 다 피하고 싶었다”며 백지영의 대표 댄스곡 ‘Dash’를 선곡했음을 밝혔다.

카리스마 로커로 변신한 이무진의 새로운 모습에 독보적인 이무진 표 리듬감이 더해져 역대급 ‘Dash’를 탄생시켰다. 이에 백지영은 "도전적이고 치명적인 매력이 있는 친구다. 이무진이라는 장르를 만들어야 할 정도로 아주 독특하게 리듬을 타셔서 아주 만족스런 무대"라고 평했다. 세 번째 대결에서도 김기태와 서은광의 아성을 무너뜨릴 수 없었다.
[종합] '불후의 명곡' 김기태·서은광 공동 우승…백지영 "경쟁에서 빠져 다행"
[종합] '불후의 명곡' 김기태·서은광 공동 우승…백지영 "경쟁에서 빠져 다행"
이어 프로미스나인이 출격했다. 백지영의 데뷔곡인 '선택'을 중독성 있는 퍼포먼스로 재해석했고, 척척 들어 맞는 멤버간의 호흡이 감탄을 유발했다. 백지영은 "얼마나 많이 연습을 했을지 제가 아니까 정말 자랑스러웠다"라며 후배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네 번째 대결에서 프로미스나인을 꺾고 김기태, 서은광이 승리하며 공동 올킬 우승을 목전에 뒀다.

김기태, 서은광의 공동 올킬 우승을 저지하고자 KARD가 나섰다. ‘Sad Salsa’를 선곡한 이들은 시작부터 백지영을 깜짝 놀라게 하는 퍼포먼스로 무대에서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뜨거운 열기가 고스란히 담긴 매력적인 피날레 무대에 백지영은 "머리털이 서는 느낌"이라며 자신의 예상을 깨고 과감하게 무대를 구성한 KARD의 무대에 박수를 보냈다.

백지영은 "너무 감사하고 정말 자랑스럽다. 여러분보다 조금 일찍 데뷔한 게 다행인 것 같다. 이 경쟁에서 빠져 있는 게 너무 다행스럽다"고 겸손을 드러낸 뒤 "정말 제가 자랑스럽고 뿌듯한 무대였다"며 경연에 참가해 아티스트들을 향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