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사진제공=SBS


SBS 예능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 사부와 함께 특별한 무대를 꾸민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는 소프라노 조수미가 전 세계의 음악 거장들과 함께했던 에피소드들과 함께 차원이 다른 황금 인맥을 공개한다.

조수미는 세계적인 지휘자 폰 카라얀의 총애를 받게 됐던 일화부터 오페라의 제왕 플라시도 도밍고와 문화 차이로 티격태격했던 일화, 음악적 기둥인 부모님과의 특별한 사연까지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이에 멤버들은 연신 감탄했다고 해 어떤 이야기들이 공개될지 기대를 모은다.

사부와 멤버들은 특별한 장소로 이동해 2002 월드컵 당시 뜨거운 우승의 열기를 더욱더 불타게 해주었던 희망의 노래 ‘챔피언’을 함께 부른다. 촬영 현장에서 조수미 사부는 노래 부르기에 앞서 자신만의 특별한 공연 전 루틴을 전수한다. 그것은 바로 신나는 음악에 몸을 맡기고 막춤을 추는 것. 갑작스레 울려 퍼지는 신나는 댄스 음악에 멤버들은 당황하기도 잠시, 한바탕 댄스 타임을 즐겨 현장을 뜨겁게 달구었다는 후문이다.

‘신이 내린 목소리’ 조수미 사부와 함께 꾸민 ‘챔피언’ 무대는 오는 2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다.

한편, 지난주 방송에서 멤버들은 조수미에 대해 365일 중 360일을 전 세계 호텔 스위트룸에서 생활하시는 분"이라고 소개하며 "1년에 54억가량 숙박비가 든다"고 계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