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의 두 얼굴, 순수한 얼굴로 영약한 거짓말


배우 수지가 한층 더 깊어진 연기로 돌아온다.

24일 첫 공개되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다. 극 중에서 수지는 고단한 삶에 지친 유미이자 화려한 삶을 즐기는 안나로 10대 후반부터 30대 후반까지 한 여자가 겪는 인생의 파고를 소화해 기대감을 높인다.

앞서 공개된 스틸과 예고편만 봐도 알 수 있듯 극명한 온도 차가 돋보이는 수지의 열연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교복을 입은 풋풋한 모습을 시작으로 불안한 삶을 살아가는 유미의 투박한 민낯과 순진무구한 얼굴로 영악한 거짓말을 하는 안나의 대담한 욕망, 아슬아슬한 분위기까지 수지는 이번 작품을 통해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변주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더욱 몰입감 있게 표현할 예정이다.

촬영 전 심리 전문가를 만난 수지는 현실적으로 납득 되는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세세하게 상황별로 다양한 조언을 구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이번 작품에 열정을 쏟으며 캐릭터 구축에 힘을 기울였다.

매 작품 인물에 생명력을 불어넣으며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해 온 만큼 ‘안나’는 지금껏 본 적 없는 수지의 새로운 얼굴을 발견하는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나’는 24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