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사진제공=KT스튜디오지니
윤두준/사진제공=KT스튜디오지니


하이라이트 겸 배우 윤두준이 이준호, 임시완 등 연기자로서 완전히 자리잡는 아이돌 출신 배우를 보며 용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윤두준이 24일 서울 강남구 서초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ENA 수목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3일 종영한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 가게 사장 구필수(곽도원 분)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 분)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 밀착형 휴먼 코믹물. 극 중 윤두준은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회사 부도로 인해 졸지에 꽃길이 아닌 흙길을 걷게 된 스타트업 CEO다.

윤두준은 곽도원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선배님과 이번 작품을 함께 하면서 많이 배웠다. 선배님은 연기할때 사소한 것 하나하나 다 생각하면서 연기하더라. 단어 선택도 그렇고 엄청 치밀하다. 모든 것들을 계산하면서도 순간적인 것들에 대한 기지로 뛰어나다"며 "어미 하나도 계속해서 쌓아가다 보면 캐릭터의 성격이 된다는 걸 어렴풋이 알았음에도 선배님 덕분에 와닿게 느낀 것 같다. 선배님 덕분에 엄청난 공부가 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극 중 오슬기(정다은 분)와 러브라인이 약했던 거에 대한 아쉬움은 없냐고 묻자 윤두준은 "사실 러브라인은 없는 설정이었다"며 "감독님과 작가님이 두 사람 모두 20대 청춘이다 보니 러브라인이 필요하다고 중간에 생각했던 것 같다. 러브라인이 있다는 걸 알았다면 처음부터 미묘한 감정을 맞춰갔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 중간부터 갑자기 로맨스 감정을 만들려고 하다보니 생뚱맞다고 느껴지기도 했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아이돌 출신 배우로서 후배들을 바라보는 시선은 어떨까. 윤두준은 "예전에는 아이돌 출신 배우라고 하면 우려의 시선이 많았는데, 지금은 완벽하게 준비해서 나오다보니 온전히 캐릭터 자체로 봐주시는 것 같다"며 "응원의 마음이 크다. 하나만 하는 것도 쉽지 않은데 가수와 배우 같이 하는데 체력적으로 힘들더라. 그렇지만 두 개를 다 경험할 수 있는 건 축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준호, 임윤아, 임시완 등 배우로서 입지를 굳힌 아이돌에 대해서는 "모두 친한 형, 동생들인데 배우로서 완전히 자리를 잡은 모습을 보면서 나도 용기도 얻고 있다. 너무 대단하다.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라고 응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