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 이별 통보에 휘둘린 마음…"이 여자라면 미칠만" 애원('이브')


[종합]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 이별 통보에 휘둘린 마음…"이 여자라면 미칠만" 애원('이브')
[종합]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 이별 통보에 휘둘린 마음…"이 여자라면 미칠만" 애원('이브')
[종합] 박병은, 내연녀 서예지 이별 통보에 휘둘린 마음…"이 여자라면 미칠만" 애원('이브')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서예지가 유선에게 자신이 박병은의 내연녀라는 정체를 밝혔으며, 박병은에게는 이별을 통보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이라엘(서예지 분)이 강윤겸(박병은 분)의 내연녀라는 사실을 알게된 한소라(유선 분)가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윤겸은 새벽 뻉소니 사건 후 한소라를 만나러 갔다. 한소라는 강윤겸에게 내연녀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그는 "우리 결혼은 내 노력의 결과인데 그걸 망치는 누군가가 있다? 절대 용서해서는 안 되겠다"라며 "대답은 없다인데 눈은 있다고 한다. 아니길 바랐다. 그럼 남은 문제는 단 하나다. 누구냐다. 내가 어떻게 할 건지는 정해졌다. 당신 여자가 누군지 찾는 거"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한소라는 뺑소니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경호원의 휴대폰을 압수해 강윤겸의 내연녀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너 누구냐. 누구길래 네가 내 남편 VIP냐. 네 신상 터는 거 일도 아니다. 하루면 잡는다"고 겁박했다. 이라엘은 '만나자 내일 12시 계신 곳으로 찾아가겠다. 단 경호원을 즉시 풀어주는 조건'이라고 문자로 답했다.

아이들이 다니는 유치원에서 열린 생일파티에 참석한 이라엘은 12시에 맞춰 강윤겸이 선물해준 목걸이를 하고 화려하게 등장했다. 한소라는 그런 이라엘에게 "(내연녀가) 겁 먹고 꽁무니 뺐다"고 말했다. 이라엘은 "꽁무니 뺐다고 누가 그러냐. 왔지 않나. 정확하게 12시에 나타났다"고 말해 한소라를 놀라게 했다.

이라엘은 "보디가드 즉시 풀어주라고 했지 않나. 왜 내 말을 안 듣냐. 분풀이를 왜 엉뚱한 사람한테 하냐. 이제 그러지 말자"며 "사모님이 왜 그렇게 회장님 사랑을 원하는지 알겠다. 사모님 생일이 우리 첫 날이었는데. 놓치고 싶지 않은 남자다 회장님"이라고 한소라를 도발했다.

이후 강윤겸은 이라엘의 집 앞에서 ‘보고 싶어서 미칠 것 같다. 잠깐만 보고 가겠다“며 전화를 걸었다. 강윤겸은 "이렇게 오랫동안 연락을 끊으면 어떡하냐"며 애원했다. 하지만 이라엘은 "안 된다. 회장님의 TF팀에 도움이 될 거다. 우리는 끝났다. 사모님이 아셨다. 다신 뵙지 못할 거다.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강윤겸은 "아는데 오늘 같은 날 생각나는 사람은 당신뿐이다. 얼굴 잠깐만 보여달라. 제발 부탁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라엘은 "우린 끝났다"고 단호하게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이후 강윤겸은 이라엘의 계획대로 성공적으로 LY PAY를 론칭했다. 이에 이라엘이 더 그리워진 강윤겸은 "잠깐만 볼 수 있냐"며 이라엘에게 부탁했지만 이라엘은 거절했다.

이라엘은 자신을 그리워하는 강윤겸에게 선물을 보내 다시 한 번 강윤겸의 마음을 흔들었다. 강윤겸은 자신의 앞에 나타난 이라엘을 끌어안았다. 강윤겸은 "보고 싶었다. 당신을 보지 않고 잘 수 없다. 끝이라는 말은 하지 마라. 제발"이라고 매달렸다. 이때 나타난 이라엘의 남편 장진욱(이하율 분)은 강윤겸에게 "당신 회장이면 다냐. 남편 있는 여자다"며 분노했다. 둘은 언쟁을 벌였다. 장진욱은 "당신 미쳤냐"고 소리쳤다. 강윤겸은 "미칠만 하다. 이 여자라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라엘에게 "나 당신하고 못 끝낸다"고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