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이지혜./사진제공=MBN, ENA
'돌싱글즈3' 이지혜./사진제공=MBN, ENA


방송인 이지혜가 윤남기, 이다은 결혼식에 초대 받았다고 밝혔다.

23일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박선혜 PD와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참석했다.

'돌싱글즈3'는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린 연애 시리즈물. 새로운 인연을 찾기 위해 돌싱 빌리지에 입성한 돌싱남녀 8인이 '사랑에 빠지세요'라는 단 하나의 규칙 아래 상대를 쟁취하기 위한 연애 전쟁을 시작한다.

시즌3만의 차별점에 대해 박선혜 PD는 "이번 출연진은 상대를 알아가려는 적극성이 활발하다 보니 러브라인이 활발하게 바뀌고, 밤마다 격변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유세윤은 "분위기가 더 젊어졌고, 속도감도 빨라졌다"고 덧붙였다.

시즌1, 2를 거치며 출연자 선정에 더욱 부담을 느꼈다는 박 PD. 그는 "출연자들이 외부적으로 받는 영향력이 너무 크더라. 그런 점에서 고민이 많이 됐다. 출연진을 섬세하게 선정해야 하는 부담감 속에서 세심한 면접과 긴 고민과 회의 끝에 선정했다. 기준은 하나 밖에 없다. 얼마나 짝을 찾고 싶어 하는가였다"며 홍보성 출연자를 거르기 위해 긴 시간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MC 군단은 시즌3 키워드로 '뜨거운 여름날의 추억', '우당탕탕 좌충우돌', '종잡을 수 없는 MBTI'를 꼽았다.

시즌1, 2 출연진과 연락을 이어가냐고 묻자 이지혜는 "윤남기, 이다은의 결혼식 초대 문자를 받았다. 9월에 참석하기 했다"고 밝혔다. 이혜영은 "모든 출연진을 팔로워하고 있다. 방송 후 그들의 인생이 고달파지면 도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과, 씩씩해진 모습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 마음에 조용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