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TMI뉴스쇼' 방송 화면.
사진=Mnet 'TMI뉴스쇼' 방송 화면.


배우 이지아가 '억' 소리나는 주얼리 착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22일 방송된 Mnet 예능 'TMI NEWS SHOW'(이하 ‘TMI뉴스쇼’) 18회에서는 ‘찰떡 소화! 스타들의 어나더 레벨 착용템’ 순위가 공개된 가운데 가수 한해와 스타일리스트 서수경이 TMI 객원 기자로 출연했다.

2위는 배우 이지아가 차지했다.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하며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이지아는 연기력과 함께 명품 패션 역시 화제를 모았다. 1회에서 착용한 아이템 합산 가격만 1억 6700만원으로, C사 풀착장이 5300만원, F사 액세서리에 P사 코트 스타일링은 5700만원이었다.

T사 다이아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던 이지아의 착용템 역시 화제. 화이트&옐로 주얼리 세트는 약 21억 1000만원, 41.69 캐럿이 사용된 목걸이 가격은 10억 원으로 총합 약 31억 원이다.
사진=Mnet 'TMI뉴스쇼' 방송 화면.
사진=Mnet 'TMI뉴스쇼' 방송 화면.
1위는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의 아내이자 배우인 김태희였다. 성당에서 130만원 비용으로 결혼식을 치른 김태희와 비. 그러나 검소한 결혼식과 달리 화보 착용템은 검소하지 않았다고. 금액이 무려 100억 원이었기 때문이다.

그가 착용한 C사의 세상에 하나뿐인 13.4캐럿 다이아 반지의 가격은 무려 약 63억원. C사의 다이아 컬렉션 중 하나로, 신비한 분위기를 뿜어내는 것이 특징이다. C사의 표범 컬렉션 라인의 총 가격은 2억원. 사랑, 우정, 믿음의 라인은 6635만원으로 총 100억 원의 화보가 탄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