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깃값 많이 올라"
"삼겹살, 혼자 먹기는 슬픈 음식"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영상 캡처


성시경이 돼지고기에 담긴 철학을 설명했다.

성시경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성시경'에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성시경은 "삼겹살집을 소개하려고 이곳저곳을 다녔다. 근데 마음에 들지 않더라. 그러다가 이렇게 하면 괜찮지 않을까 싶더라. 내가 잘 아는 정육점에서 고기를 한 번 사보도록 하겠다"고 운을 띄웠다.

성시경은 "이 집은 서래마을을 오시면 내 노래가 계속 흘러나오고 있는 이상한 정육점이다. 고기랑 내 음악이랑 잘 어울리는지 모르겠다. 류수영 씨가 '편스토랑'에서 또 소개해서 되게 유명한 집이기도 하다. 내가 먹어본 서울 정육점 집 가운데 이곳이 제일 맛있다"고 소개했다.

성시경은 또 정육점 사장에게 "돼지고깃값이 많이 올랐다고 하더라. 왜 그런 거냐?"라고 질문했다. 정육점 사장은 "내가 전국의 축산업 종사자분들을 대변해서 말씀드리자면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로 인해 외출 외식이 급증하면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공급이 따라가지 못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래 돼지고기는 여름철은 비싸고 겨울철은 저렴하다"라고 귀띔했다.

이후 고기를 사 철판에 굽기 시작한 성시경.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삼겹살을 한 입 먹고는 제작진들에게 "거짓말이 아니고 내가 한 여러분 군데를 다녔다. 이게 제일 맛있다. 애들아, 고기 먹어봐. 지금이 딱 맞다"라고 이야기했다.

성시경은 두 번째 판을 준비했다. 고기를 한창 굽던 도중 그는 "여러 가지 음식이 있지만 삼겹살은 정말 혼자 먹기에는 좀 슬픈 음식이다. '고기 좀 더 얹어' 이러면서 먹어야지"라며 웃음 지었다.

성시경은 "예전에 맛집이 별로 없었다. 20대 청년 창업 도전 이런 게 없었다. 그게 우리 세상인 것 같다. 보수가 모든 걸 갖고 있고 기득권자들이 뭔가를 잡고 노하우를 안 가르쳐주고 안 놓고 있는 상태. 근데 세상이 변했다. 정보가 모든 사람에게 공유되면서 많은 사람이 창업도 하는 게 아닐까?"라며 변화된 세상에 대해 자기 생각을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