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길 "한유미, 왜 자신없냐?"
"골프에서 재수는 없어"
미니게임, 박세리 팀 승
사진=E채널 '노는 언니2' 방송 화면
사진=E채널 '노는 언니2' 방송 화면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여전한 골프 실력을 보여줬다.

지난 21일 방송된 E채널 '노는 언니2'에서는 펜싱 구본길 선수가 언니들과 함께 제1회 노는언니 골프대회에 참가했다.

이날 박세리는 자신의 차례가 돌아오자 "나야?"라며 당당하게 골프공을 바라봤다. 구본길은 "세리 누나가 분명 부담된다. 지금 부담 엄청될 것"이라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세리는 안정된 자세로 공을 원하는 코스로 가져다 놨다. 구본길은 당황하지 않고 정확한 샷으로 응수했다. 구본길은 밝은 미소로 "다음으로 이동"이라며 크게 외쳤다.

골프차에 탄 구본길은 한유미에게 "공을 띄워서 앞으로 보낼 수는 있냐?"고 물어봤다. 한유미는 "어"라며 확신의 표정을 드러냈다. 구본길은 "그러면 무조건 이긴다. 왜 이렇게 자신이 없냐?"라며 팀원들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한유미는 "유인이도 얼추 해. 나만큼 한다"라며 걱정어린 태도를 취했다. 구본길은 "세리 누나 유인이만 치면 우리가 진다. 중간에 성연이가 한 번 끼잖아"라며 상대 팀을 분석했다. 한유미는 "성연이도 재수좋으면 잘 나간다"라고 말했다. 구본길은 또 "골프에서 그 재수라는 게 안 먹힌다니까?"라며 자신했다.

한유미는 뒷자리에 있던 이상화에게 "너를 언니(박세리) 쪽으로 보냈어야 했는데"라며 조용히 읊조렸다. 구본길은 "유인이를 우리 쪽에...아냐 아냐"라며 동의했다.

이를 들은 이상화는 "언니 나 깜짝 놀랐어 나 또 기죽여?"라며 농담을 건넸다. 구본길은 "머릿 속으로만 생각하는 걸 입으로"라며 웃음 지었다. 이상화는 "그래서 나 혼자 뒤에 앉힌거냐? 둘이 속닥대려고?"라며 한유미와 구본길을 쳐다봤다.

이후 미니 게임인 '롱 퍼팅 챌린지'기 시작됐다. 접전 끝에 마지막 주자로 나선 구본길. 구본길의 실수로, 미니게임의 승자는 박세리 팀이 됐다.

구본길은 머쓱한 표정으로 "3개까지 줘도 된다. 베네핏은 3개까지 줘도 된다"라며 침착하게 상황 파악을 했다. 박세리 팀은 '1홀 동안 상대팀 골프채 지정하기'를 얻어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