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 가면' 차예련이 피습당한 이휘향을 구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유수연(차예련 분)이 차화영(나영희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고미숙(이휘향 분)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날 고미숙은 아들 강동하(이현진 분)이 유수연을 해고하라는 말에 그를 매몰차게 몰아내려했다. 유수연(차예련 분)은 "제 손으로 그 사람들 무너트리고 싶다"라며 애원했다. 이에 고미숙은 고대철(황동주 분)을 시켜 유수연을 내쫓았고 유수연은 "허락해 주실 때 까지 못 간다. 밖에서 기다리겠다"라고 버텼다.


한편 고미숙은 외출을 하려 집을 나서다 괴한으로부터 피습을 당할 뻔했다. 이를 본 유수연은 고미숙을 막아서 지키다 흉기에 찔려 부상을 당했다.


이에 고미숙은 "아직도 마음 안 변했냐"라고 물었다. 유수연은 "돌아가신 아빠와 제 아이를 위해서라도 복수 꼭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결국 고미숙은 "내 생명의 은인이니까 도와줄게"라며 "내 목숨 걸고 도와주는 거나 마찬가지니까 얼마나 절실한지 지켜볼 것"이라며 "나한테 돈을 빌려간 할머니가 있는데 그 분한테서 돈을 받아와라. 그러면 인정해 주겠다"라고 시험을 했다.

유수연은 온갖 깡으로 버텨내며 할머니의 요구를 들어줬고 고미숙은 할머니로부터 "그 년 보통이 아니다. 네가 나보고 돈 버는 방법 가르쳐 달라고 했었던 때보다 몇 배는 더 독하다"라고 말했고 고미숙은 그제야 만면에 미소를 지었다. 이후 고미숙은 유수연에게 "그래 내가 약속한 대로 도와주겠다"라고 말하며 복수에 불을 지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