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0일 열렸다. 아이브 안유진. / 사진제공=tvN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0일 열렸다. 아이브 안유진. / 사진제공=tvN


아이브 안유진이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에서 친근한 모습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20일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영석 PD, 박현용 PD, 이은지, 오마이걸 미미, 이영지, 아이브 안유진이 참석했다.

오마이걸 멤버들 가운데 가장 낯가림이 심하다고 알려진 미미는 “처음 혼자 나서도 큰 프로그램이기도 해서 처음에는 붕 뜬 깍두기처럼 있었다. 주변을 봤더니 너무 좋은 환경, 좋은 멤버들이 있는데 뭐가 걱정이겠나 싶었다. 자연스럽게 흘러가겠지 했더니 어느 순간 융화되고 있었다. 그렇게 본연의 모습과 내 바닥의 모습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영지는 “각종 낯가림이 매너리즘으로 가던 때가 있었다”며 “대한민국에서 처음 보는 장면이 등장할 것”이라고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PD님이 우리를 콘크리트 같은 세계관에 넣었다. 봉준호 감독님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귀띔했다.

안유진은 “아이돌로 예쁜 모습을 보여줘야 할지 PD님이 원하는 편한 모습을 보여줘야 할지 고민됐다. 그런데 태국 가니 편한 모습이 나오더라. 보는 분들도 무대 위 모습이 아닌 친근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나영석 PD는 “본인이 원해서 그렇게 한 것처럼 말하지만 자연스럽게 나온 것”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뿅뿅 지구오락실'는 지구로 도망간 달나라 토끼를 잡기 위해 뭉친 4명의 용사들이 시공간을 넘나들며 펼치는 신개념 하이브리드 멀티버스 액션 어드벤처 콘셉트의 버라이어티. 오는 24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