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0일 열렸다. 나영석 PD, 이영지, 오마이걸 미미, 이은지, 아이브 안유진, 박현용 PD. / 사진제공=tvN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0일 열렸다. 나영석 PD, 이영지, 오마이걸 미미, 이은지, 아이브 안유진, 박현용 PD. / 사진제공=tvN


나영석 PD가 MZ세대 여성 출연자로 예능을 기획한 이유를 밝혔다.

20일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영석 PD, 박현용 PD, 이은지, 오마이걸 미미, 이영지, 아이브 안유진이 참석했다.

나영석 PD는 “저도 작업하다 보니 매너리즘까진 아니지만 오래 작업했떤 편한 분들하고 하는 저를 발견한 거다. 서진이형, 호동이형 편하고 친하고 호흡도 잘 맞지만 어느 순간 제가 새로운 출연자와 일한 지 꽤 오래 됐구나 싶었다. 새로운 작업을, 그동안 하던 작업과 먼 결의 작업을 해봐야겠다 생각했다. 연령대도 젊은 분들로 하고 성별로 여성 분들로 꾸려보면 어떨까 싶었다. 젊은 여성들 모시고 게임 프로그램을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서 그냥 섭외했다. 만들어봤다. 잘 됐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잘 돼서 기분 좋다”며 웃었다.

나영석 PD는 이 같은 멤버를 구성한 이유로 “예전에 아이돌 분들과 많이 작업하진 않았던 것 같다. 요즘 유튜브 같은 것도 하면서 예전 아이돌과 요즘 아이돌이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예전 아이돌이 구름 위에 떠있는 손에 닿지 않은 존재 같아서 작업할 때 조심스러웠는데, 유진 씨, 미미 씨와 같이 일해 보니 내가 일로써 아이돌을 하지만 평범하게 이 시대를 사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MZ세대 아이콘인 영지 씨가 탐났고, 어떤 분들과 해도 맞겠다 싶었다. 출연자이기도 하지만 영지, 미미 등 각자가 크리에이터이기도 하다. 그런 면에서도 생각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젊은 에너지를 보듬어줘야 할 텐데 생각하다가 은지 씨를 생각했다. 은지 씨는 코미디 연기를 잘하는 분이라 생각했지 버라이어티는 어떨지 잘 몰랐다. ‘회장님’이라는 유튜브를 보면서 이 분이 버라이어티도 잘 하겠구나 싶었다. 그렇게 셋이 합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positive’한 막내가 있으면 좋겠다 싶어서 유진 씨를 캐스팅했는데, 제 생각과 다른 결과가 나와서 나도, 여기 있는 출연자들도 다 놀랐다”고 귀띔했다.

'뿅뿅 지구오락실'는 지구로 도망간 달나라 토끼를 잡기 위해 뭉친 4명의 용사들이 시공간을 넘나들며 펼치는 신개념 하이브리드 멀티버스 액션 어드벤처 콘셉트의 버라이어티. 오는 24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