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리포트'./사진제고MBC
'오은영리포트'./사진제고MBC


20일(오늘) 방송되는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5회에는 부부가 맞는지 의심될 정도로 서로에게 필터 없는 고성과 폭언을 쏟아내는 ‘노필터 부부’가 오은영 박사를 만난다.

전라북도 정읍시에서 함께 미용실을 운영하며 24시간 껌딱지처럼 붙어있는 부부. 어린 손님에게 아침 식사로 곰국을 챙겨 줄 정도로 따뜻한 모습을 보여준 것도 잠시, 손님 앞에서도 아내는 남편을 끊임없이 하대하고 심지어는 망설임 없이 욕설을 내뱉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린다.

이에 소유진은 당황하며 “세다”를 연발하고, 김응수는 “솔직히 듣기 거북했다”며 오프닝만 보고 집에 가려고 했다고 언짢아한다. 아내는 욕 좀 하지 말라는 단골손님의 지적에도 자신이 처음부터 그러지는 않았지만 결국 아무도 나를 이해하지 못할 거라고 자포자기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그럼에도 아내가 이 자리에 나온 이유를 잘 살펴보아야 한다고 해 욕쟁이 아내와 욕받이 남편 사이에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하하는 “내가 남편의 상황이라면 너무 자존심이 상할 것 같다. 아내에게 욕설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해봤냐”고 묻는다. 남편은 거듭 요청해봤지만, 아내의 태도에 변화가 없었다고 말해 갈등의 골이 깊음을 시사한다. 부부의 일상을 관찰하던 오은영 박사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감정 조절이 되지 않는 사람은 대체로 모든 사람에게 그러는데, 아내는 유독 남편에게만 욕설한다는 것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어 “아내가 남편을 응징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진단해 부부는 물론 MC들을 놀라게 했다고 해 주변 사람 모두에게 한없이 다정한 사람인 아내가 남편에게만 이렇게 변해버린 감춰진 이유는 무엇일지 이목이 쏠린다.

아내는 과거 남편과의 결정적인 사건을 회상하며 그동안 남편에게 폭언을 멈추기 힘들었던 이유를 공개한다. 3년 간 가족에게 버려진 것 같았고, 그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했다는 충격 고백에 스튜디오에는 탄식이 흘러나왔다고. 심지어 아내는 미용실 개원 문제로 불거진 갈등에 남편에게 무릎 꿇고 빌기까지 했다며 눈물을 멈추지 못한다.

아내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절박했을 아내의 심정에 공감하면서도 욕설은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남편 때문이 아니라, 아내 자신을 위해서라도 욕설을 멈춰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어 두 사람의 갈등의 골을 해결할 방법으로 대부분의 사람이 예상한 것과는 정반대의 방법을 꺼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폭언과 고성으로 얼룩진 위기의 노필터 부부를 위한 힐링 리포트는 2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