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이재욱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재욱이 드라마 '환혼'을 통해 안방에 설렘을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는 장욱(이재욱 분)이 무덕이(정소민 분)의 눈동자에서 푸른 환혼인의 자국을 발견, 자신의 스승으로 점 찍었다.

장욱은 "12명의 스승을 찾았고, 12번 파문당했다. 그리고 드디어 내 운명을 바꿔줄 스승을 찾았다"고 독백했다. 이후 위험에 처한 무덕이를 구해주며 스승과 제자 사이로 관계를 굳혀 나갔다. 무덕이에게는 제자의 기문을 뚫어 고수의 경지까지 끌어 달라고 하고 본인은 무덕을 안전하게 숨겨주겠다는 윈윈(win-win)하는 제안을 했다.
이재욱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이재욱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이재욱은 무덕이의 눈의 환혼인 자국을 멀리 그리고 가까이 살피며 설레는 눈맞춤으로 여심을 저격했다. 또한 사술을 잡는 귀구로부터 무덕을 구하기 위해 귀구의 도자기를 깨트리며 기지를 발휘했다.

하지만 무덕의 기운을 되찾기 위해 낙수의 칼을 어렵게 구한 장욱은 칼을 뽑지 못하는 무덕이 "죽는 게 낫다"라고 하자 "그럼 죽든가"라고 시큰둥하게 말하며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무덕이의 계략으로 장욱의 기문이 열렸다. 무덕이는 장욱에게 독초를 먹인 후 해독을 할 수 없게 어떤 독초인지 말을 하지 않아 허염 선생이 어쩔 수 없이 기문을 열도록 만든 것. 몇번의 위험 끝에 서로의 목적을 이룬 스승과 제자의 관계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재욱은 '환혼' 2회에서도 예측할 수 없는 통통 튀는 매력으로 여심을 견인했다. 무덕이를 구하기 위해 위험도 무릅쓰지만, 퉁명스럽게 대하기도 하고, 로맨틱한 눈맞춤을 이어가는 상황이 연속되며 시청자들에게 팔색조 같은 매력을 선사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