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어쩌다벤져스’가 ‘코리안 황소’ 황희찬과 함께 대승을 이뤄냈다.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2’에는 글로벌 축구 스타 특집 1탄으로 울버햄튼 원더러스 FC 소속 황희찬이 출격, 프리미어리그에서 배운 특별 훈련 강의부터 조기 축구 데뷔전까지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황희찬의 합류로 막강해진 ‘어쩌다벤져스’는 ‘의서축구회’와의 경기에서 4대 0 무실점으로 승리를 거둬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이날 ‘어쩌다벤져스’ 선수들은 황희찬에게 세계 최강 수비수 반 다이크를 제친 ‘황소’ 접기 기술을 배웠다. 특히 부상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던 라크로스 류은규가 접기로 화려한 복귀를 알리며 엄청난 활약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특히 황희찬은 일일 플레잉 코치로 ‘어쩌다벤져스’ 선수들과 그라운드에 올라 초등학교 은사님이 이끄는 ‘의서축구회’를 상대로 조기 축구 데뷔전을 치렀다. 인조 잔디 경기장과 공 잡기 쉽지 않은 조기 축구의 세계에 황희찬이 서서히 적응해나간 가운데 류은규가 전방 앞에서 패스하는 상대의 공을 뺏어 기습 슈팅하면서 선취골을 만들어내 환호성을 불러일으켰다.
'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뭉쳐야찬다2'/사진 제공=JTBC
두 번째 골의 주인공은 황희찬이었다. 황희찬은 김현우의 짧게 떨어진 크로스를 재빠르게 침투해 골로 연결시키며 조기 축구 데뷔전에서 데뷔 골을 기록, 명불허전 프리미어리거의 클래스를 체감케 했다.

이어 류은규가 한 번 더 골문을 흔들면서 ‘어쩌다벤져스’는 전반전에서만 3점을 가져갔다. 김준호의 패스에 각도를 확인한 류은규는 발목을 이용해 골문 구석으로 골인시키는 침착하고 영리한 플레이를 펼치며 데뷔전에서 두 골을 기록해 괴물 신인에 등극했다.

황희찬은 칭찬과 격려뿐 아니라 적극적인 코치와 압박으로 상대를 꽁꽁 묶어두며 든든한 존재감을 뽐냈다. 상대의 역습에 엄청난 스피드로 돌파해 차단하는 모습을 본 이동국 수석 코치는 “저게 진짜 모터 단 거다”라며 감탄했다. 또한 ‘황희찬 닮은꼴’ 류은규와 황희찬이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 순간은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마지막 골은 황희찬과 김현우가 돋보이는 콤비 플레이를 선보이며 탄성을 자아냈다. 날카로운 황희찬의 논스톱 패스를 받은 김현우가 센스 있는 칩슛으로 마무리해 4대 0 스코어를 만들어 낸 것.

무엇보다 황희찬이 직접 뽑은 이번 경기 영광의 MOM은 김현우에게 돌아갔다. 김현우는 특별 선물인 황희찬의 울버햄튼 원더러스 FC 유니폼을 받고 어지러움을 호소하기도 해 웃음을 안겼다. 황희찬은 공격수인 김현우가 수비는 물론 득점까지 관여하며 풀타임을 소화한 것을 선정 이유로 밝혔다. 황희찬의 친필 사인까지 더해진 유니폼을 받은 김현우는 기쁨과 감격의 미소를 지었다.

마지막으로 안정환 감독이 선택한 MOM으로 배지를 수여받은 황희찬은 “너무 행복했고 저도 너무 영광이었고 너무 재밌었고 이렇게 배지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좋은 추억 가지고 가서 더욱 잘 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황희찬의 뒤를 이어 ‘어쩌다벤져스’를 찾아올 두 번째 글로벌 축구 스타에 대해 벌써부터 뜨거운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대한민국 예능에 최초 출연하는 글로벌 축구 스타의 정체는 오는 26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