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스틸컷./사진제공=tvN
'환혼'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환혼’ 이재욱과 정소민이 애틋한 핏빛 포옹을 선보인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지난 첫 방송에서는 천하제일 살수 낙수(고윤정 분)가 금지된 사술 환혼술로 세상 약골 무덕이(정소민 분)와 혼을 바꿨다. 특히 장욱(이재욱 분)은 아버지 장강(주상욱 분)에 의해 막혀있는 기문을 뚫고 자신에게 술법을 가르쳐줄 절대 고수를 찾고 있던 터. 그런 가운데 장욱이 무덕이의 눈동자에서 푸른 환혼인의 자국을 발견, 무덕이를 자신의 스승으로 점 찍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 상황.

이와 관련해 ‘환혼’ 측은 2회 방송을 앞두고 이재욱과 정소민의 위기를 예고하듯 피투성이가 된 채 서로를 뜨겁게 부둥켜안은 핏빛 포옹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에서 정소민은 금방이라도 혼절할 것 같은 위태로운 자태로 긴장감을 더한다. 이와 함께 이재욱은 애틋함과 안타까움이 뒤섞인 눈빛으로 정소민을 바라보고 있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러던 중 정신을 잃은 정소민이 이재욱의 품에 안겨 쓰러지고 이재욱은 그런 정소민을 보고 울컥하며 끌어당기는 등 두 사람만이 통하는 감정을 공유하고 있다. 정소민의 환혼인 정체가 발각된 것인지, 이재욱과 정소민의 위태로운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환혼’ 제작진은 “극 중 이재욱과 정소민에게 위기가 찾아온다. 이를 통해 도련님과 몸종 관계에서 한층 더 단단해진 사이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2회에서는 1회를 뛰어넘는 예측불가의 스펙터클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환혼’은 오늘(19일) 오후 9시 10분 2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