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아름다워' 스틸컷./사진제공=KBS
'현재는 아름다워'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가 오늘(19일) 눈물 폭탄을 예고했다. 막내 서범준이 계속되는 수난에 극단적 선택을 한 듯한 예고 영상이 공개됐기 때문.

‘현재는 아름다워’에서 수재(서범준 분)는 무모했던 지난날을 반성하며 눈물을 훔쳤다. 공무원 시험 준비를 제쳐 두고 친구 창열에게 헬스장을 인수받기 위해 총력을 다했던 수재. 헬스장을 성공적으로 경영하면 유나(최예빈 분)와의 계약 결혼 거짓말도 만회할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믿었던 친구의 배신으로 대출까지 받은 돈 전부를 날리게 됐다. 일말의 희망으로 여기저기 수소문해 봤지만, 망해서 야반도주한 창열의 소식은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고, 수재는 더 깊은 절망에 빠졌다.

“속인 사람이 나쁜 거지, 믿은 사람이 잘못한 건 아니다”라며 애써 밝은 척 위로하는 유나에게도 미안했다. 어리석은 판단으로 유나까지 곤란한 상황에 빠트렸다는 생각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고, 결국 유나 앞에서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수재의 마음을 괴롭히는 건 또 있었다. 어떤 상황에도 자신을 믿어줬던 할아버지 경철(박인환 분), 아빠 민호(박상원 분), 엄마 경애(김혜옥 분)다. 결혼 프로젝트를 하면서 열심이었다며 취소를 제안하는 형들 앞에서 체면까지 세워줬는데, 그런 가족에게 큰 잘못을 한 것 같아 자신을 용서할 수 없었다.

결국 수재가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걸까. 위 영상에서 좌절한 수재가 늦은 밤 한강에서 목격돼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어른들에게 둘러싸여 유나와의 계약 결혼을 모두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며 오열하던 수재가 한강을 바라보며 유나에게 전화를 걸어 “널 사랑하게 됐다. 넌 나 같은 쓰레기 옆에 있으면 안 된다”고 고백했다. 그 이후 나쁜 소식이 전해졌는지 경철은 다리까지 휘청이고, 경애는 “잘못되면 어떡해”라며 눈물을 쏟아냈다. 친구에게 사기 당하고, 계약 결혼까지 발각되는 등 수난을 겪고 있는 수재에게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불길한 예감이 상승한다.

제작진은 “이(李)가네 어른들이 드디어 수재와 유나의 계약 결혼 전말을 알게 된다. 혼은 내더라도 ‘그럴 수밖에 없었을 거다’라며 꽉 안아주실 거라던 수재의 예상대로 어른들이 두 사람을 용서할지 지켜봐 달라”며 “잘나가는 형들 사이에서도 절대 기죽지 않고 당당하고 밝았던 수재가 하루아침에 무너졌다. 그가 혹여 나쁜 생각을 품고 있는지, 李가네 어른들의 눈물의 이유를 오늘(19일)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현재는 아름다워’ 24회는 오늘(19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