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tvN ‘환혼’이 야심찬 첫 포문을 열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환혼’이 첫 방송부터 폭풍 전개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1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2%, 최고 6.3%,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8%, 최고 6.0%로, 수도권과 전국 모두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 시청률은 전국 기준 평균 2.8%, 최고 3.2%, 수도권 기준 평균 2.5%, 최고 3.0%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를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호국 장씨 집안의 고상하지만 불량하신 도련님 장욱(이재욱 분)의 출생 비밀과 천하제일 살수 낙수(고윤정 분)가 무덕이(정소민 분)와 혼을 바꾼 환혼으로 시작부터 눈 뗄 수 없는 볼거리와 높은 몰입도를 선사했다. 장욱은 대호국 최고의 술사 장강(주상욱 분)과 혼을 바꿔 환혼인이 된 병약한 선왕 고성(박병은 분)이 남긴 후사. 하지만 장욱은 장강에 의해 기문이 막히게 됐고 대호국의 내로라하는 술사들 또한 장욱의 수련을 거부해왔다. 이에 장욱은 자신의 기문을 열어주고 술법도 가르쳐줄 스승으로 그림자 살수를 점 찍었다.

낙수는 대호국 술사들과 대결을 펼치던 중 송림의 총수 박진(유준상 분)이 날린 얼음 화살에 맞아 치명타를 입었고 위기의 순간 사리촌에서 성으로 팔려온 눈먼 시골 여자 무덕이에게 환혼,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다. 하지만 무덕이의 육체는 담장조차 넘지 못할 만큼 세상 약골이었다. 그사이 박진은 낙수를 찾았지만, 그녀는 이미 죽은 몸이었고 더욱이 그녀의 시신에서 환혼인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장욱과 무덕이의 운명적인 만남이 시작됐다. 도망가던 무덕이가 장욱이 머무는 방에 몸을 숨기게 됐고, 장욱은 그런 무덕이에게 첫 눈에 반한 듯 “눈이 예쁘구나”라고 고백했다. 특히 장욱은 무덕이에게서 심상치 않은 기운을 느꼈고 그녀를 자신의 집으로 들이며 연을 맺어갔다. 그렇게 장욱의 몸종이 된 무덕이. 이후 장욱은 무덕이에게 첫 시중부터 반찬 투정 등 불량한 골질로 약을 올렸고 무덕이는 “기력을 찾으면 저 놈을 제일 먼저 죽여주겠어”라며 매 순간 튀어나오는 살수의 본성을 억누르고 장욱의 시중을 드는 등 두 사람의 매운맛 티키타카가 웃음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무덕이가 장욱이 잠든 틈을 타 송림의 결계를 풀 수 있는 영패를 훔쳐 긴장감을 높였다. 때마침 송림은 검은 무리의 습격을 받았고 무덕이는 혼란한 틈을 타 자신의 시신이 있는 정진각 밀실로 향하던 중 송림의 술사들에게 쫓기게 됐다. 그런 위기의 무덕이를 구해준 것은 다름아닌 장욱. 이와 함께 창문 사이로 구름에 가렸던 달빛이 쏟아지면서 무덕이의 눈동자에 푸른 환혼인의 자국이 드러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앞선 첫 만남에서 장욱이 무덕이에게 “눈이 예쁘구나”라고 말했던 이유가 드러난 것. 그토록 찾아왔던 스승을 발견하게 된 장욱은 무덕이에게 “첫 눈에 알아봤다. 나의 스승님”이라고 고백, 사제 결성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오늘(19일) 오후 9시 10분에 2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