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 화면.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 화면.


서현진이 미국에서 지승현의 아이를 사산, 자살 시도를 했던 과거가 밝혀졌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에서는 USB를 연 오수재(서현진 분)가 최태국(허준호 분)에게 이름값으로 700억원을 요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괴한의 습격을 받은 오수재는 공찬(황인엽 분)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경찰 수사를 거부했다. 자신의 일에 계속해서 개입하는 공찬에게도 "너 많이 별로다. 나에 대해 알고 알아채고 범인이 누군지까지 추적하는 거 거북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공찬은 오수재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왔고, 소파에서 찡그린 채 자는 수재를 보며 "왜 이런 일을 겪어요? 대체 어떤 세상에 있길래"라며 안타까워했다.

다음날 수재는 범인으로 의심되는 한수그룹 한기택(전재홍 분)의 사무실로 향했고, 자신을 맞닥뜨린 그의 표정과 태도를 관찰했다. 수재의 빌딩에 도둑이 들어다는 소식은 태국에게도 전해졌다. 이에 태국은 하실장(전진기 분)에게 "자네가 아니야? 왜 아니야? 찾아와. 그놈 내 손에 들어와야 하는 거 가져갔어"라며 화를 냈다.

태국이 찾는 USB는 공찬의 손에 있었다. 괴한이 공찬과 몸싸움 중 떨어뜨린 것. 공찬은 남춘풍(이진혁 분)에게 "아무것도 묻지 말고 열어달라"고 부탁했고, USB가 한수그룹 창립기념 선물인 걸 알아챈 최윤상(배인혁 분)은 공찬이 돕는 사람이 수재임을 알아챘다. 결국 윤상은 수재가 자신의 과외 선생님이었다는 사실을 밝혔고, 공찬은 윤상이 태국의 아들인 걸 알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괴한을 보낸 건 태국의 주완(지승현 분)이었다. 옥상에서 본 건 뒤늦게 온 기택이었다. 태국은 사람을 쓰고도 USB를 가져오지 못한 주완에게 술잔을 던지며 "수재가 너라는 거 모를 것 같냐"고 소리쳤다.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 화면.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 화면.
공찬은 리걸클리닉 멤버들과 함께 USB를 여는데 성공했고, 확보한 USB 파일을 수재에게 건넸다. 그러나 수재는 "분명히 선 넘지 말라고 헀는데 팀원들까지 동원해? 내 말이 우습냐"고 화를 냈다.

이후 수재는 태국과 만남을 잡았지만, 그 자리에는 태국이 아닌 기택이 나왔다. 알고보니 기택은 태국에게 복종하고 있던 것. 기택은 USB를 요구하며 수재의 과거사를 들췄다. 7년 전 주완의 아이를 임신했던 수재에게 태국은 "미국에 가 있으면 주완이가 곧 갈 거다. 돌아오면 결혼식을 올려주겠다"고 말한 것. 그러나 아이는 사산됐고, 주완은 다른 여자와 결혼했다. 이에 충격받은 수재는 자살 시도까지 했지만, 태국은 "넌 염치도 분수도 몰랐다"고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수재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TK로펌으로 들어왔다. 수재는 "내 치부는 회장님의 치부이기도 하다. 회장님과 저는 서로의 치부를 하나씩 물고 있다는 거 잊지 말라"며 태국과 손을 잡았고, "그 이상 올라가겠다. 다 먹을 때까지"라며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태국을 만난 수재는 공찬이 확보해 준 극비 자료를 던졌고, "내가 살랑대는 개새끼라 내 이름을 막 쓰신 거군요? 바하마에 설립된 페이퍼컴퍼니 대표 오수재. 문제 생기면 다 뒤집어 쓰도록 하신거겠죠"라며 비웃었다. 이어 "세상에 알려지면 모두가 망하는 폭탄 거두고 싶었냐. 그 폭탄에 허락 없이 붙인 제 이름값 달라. 한수바이오 수수료 700억 고스란히 넘기라"고 제안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