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성의 애인, 완전 문제 있다?
'싸늘녀' 황승언 "지들이 알아서..."
충격 답변
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플레이리스트와 CJ ENM이 공동제작하는 요즘 애들 오피스 생존기 ‘뉴노멀진’이 극과 극 정혜성vs황승언의 캐릭터 인터뷰가 담긴 ‘흥신소 콘텐츠’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플레이리스트 유튜브에는 15일 ‘뉴노멀진’ 흥신소 콘텐츠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은 사랑스러운 슬로우 라이프 지향자 ‘차지민(정혜성 분)’과 찬바람 쌩쌩 부는 워커홀릭 ‘송로지(황승언 분)’의 공감 0% 인터뷰를 담고 있다.

로지는 ‘뉴노멀진’에 대해 “우리나라 최고의 디지털 매거진이죠. 앞으로도 제가 그렇게 만들테니까요”라고 자부심을 드러낸다. ‘입사 동기’ 지민에 대해서는 “아마 걔도 나 싫어할 걸요? 왜 친구를 해야 되죠?”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인다.

그러나 ‘뉴노멀진’이 새로 발령받은 직장일 뿐인 지민은 ‘일’만 하기보다는 친구와의 우정을 중시한다. 지민은 “가치관이 안 맞아도 친구는 친구죠. 손절을 했어도 그 친구와 화해하고 잘 지내보려고 노력해요”라며 해맑은 인간미를 뽐낸다.

또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3가지’에 대해 로지는 “일? 일...일”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낸 반면, 지민은 “행복, 사랑, 건강!”이라고 천진난만하게 답해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한편, “친구 애인의 치명적 단점을 말해줄까vs냅둘까?”라는 질문에 두 사람은 예상대로 완전히 상반된 대답을 내놨다. 로지의 “지들이 알아서 하겠죠”라는 코웃음과 대조되는 지민의 답변은 ‘뉴노멀진’ 흥신소 콘텐츠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멀한 게 뭔데?”를 외치는 요즘 애들 오피스 생존기 ‘뉴노멀진’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TVING)’에서 공개되며, 17일부터는 플레이리스트 공식 유튜브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