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사진제공=MBC
이종석 /사진제공=MBC


배우 이종석이 천재 사기꾼으로 거듭난다.

16일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측은 극 중 박창호를 연기한 이종석의 스틸을 공개했다.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다.
이종석 /사진제공=MBC
이종석 /사진제공=MBC
이종석이 연기할 박창호는 말만 앞세우는 성격 탓에 떠벌이 '빅마우스(Big Mouth)'로 불리는 승률 10%의 삼류 변호사다. 처참한 승률 덕에 사무실 월세는 물론 사무장으로 있는 장인어른의 월급도 밀려 있다. 이를 견디다 못한 아내 고미호(임윤아 분)는 이혼을 통보하고 아무리 애써도 나아지지 않는 답답한 현실이 점차 박창호(이종석 분)를 조여온다.

이런 가운데 오랜만에 들어온 살인사건 변호 의뢰는 되려 박창호에게 암흑세계의 제왕 '빅마우스(Big Mouse)'라는 오명을 뒤집어씌운다. 이에 박창호가 자신을 위협하는 거대한 음모 속에서 무사히 벗어날 수 있을까.

공개된 스틸 속에는 떠벌이 변호사 '빅마우스(Big Mouth)'에서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된 박창호의 변화를 엿볼 수 있다. 비록 삼류 변호사라는 놀림을 받을지언정 반듯한 옷차림으로 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갖추던 그가 죄수복을 입고 상처투성이가 된 모습이다.
이종석 /사진제공=MBC
이종석 /사진제공=MBC
모든 것을 포기한 허탈한 모습이지만 박창호의 눈빛만큼은 빛나고 있다. 이에 앞으로 닥쳐올 새로운 폭풍을 짐작게 한다. 과연 박창호가 흉악범이 가득한 교도소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빅마우스' 제작진은 "이종석 배우는 권력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박창호 캐릭터의 갑작스러운 심경 변화를 완벽하게 그려낼 예정"이라며 "어디에서도 본 적 없었던 이종석 배우의 색다른 매력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빅마우스'는 '닥터 로이어' 후속으로 오는 7월 첫 방송 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