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예린./사진제공=티빙
배우 하예린./사진제공=티빙


미국 드라마 ‘헤일로’ 출연 배우 하예린, 공정환이 국내 팬들에게 첫 인사를 전했다.

16일 티빙은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티빙 X 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날 배우 하예린, 공정환이 참석해 ‘헤일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우 손숙의 외손녀로 알려진 하예린은 할머니를 따라 배우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어릴 때 한국에 자주 왔다 갔다 하려고 노력했다”며 “어릴 때부터 할머니 모습을 많이 봤는데, 이 직업이 정말 신기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관객들이 울고 웃는 반응을 보니 연기를 통해 다른 사람을 흔들 수 있는 배우의 작업이 신기했다”며 “그래서 계속 그 길을 따라갔던 것 같다”고 배우가 된 이유를 전했다.

‘헤일로’에 출연한 소감도 밝혔다. 하예린은 “이렇게 많은 시청자분이 드라마를 볼 수 있는 게 정말 영광이다”라며 “동양 배우로서 더 열심히 해야 하고, 대표적인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더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