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자 "남편 구박한다고 댓글 달려"
"김태현, 차가운 이미지에서 달달 매력"
사진=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캡처


개그우먼 미자가 남편 김태현과의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미자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에 '개그맨 남편과 개그우먼 아내의 처절한 분량싸움(ft.미자 떡실신)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미자는 "나의 영혼의 단짝 남편을 소개한다"고 운을 띄웠다. 김태현은 "편집자 겸 촬영감독 겸 기사 겸 진행보조. 워라벨이 없는 삶을 살고 있는 김서방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미자는 "남편 구박한다고 댓글이 달린다. 아니 평소 내가 얼마나 잘해주냐? 그게 평소 모습이 아니지 않냐?"고 했지만 김태현은 대답을 하지 않았다.

고기집을 찾은 미자. 육회를 먹을 때 흘리자, 김태현은 미자의 입을 닦아줬다. 미자는 "굉장히 따뜻하네?"라며 "댓글을 보니까 굉장히 무뚝뚝하고 차가운 이미지였다. 근데 알고보니 달달하고 사랑꾼이다라는 이야기가 있다. 반전매력! 어떻게 생각하냐?"고 질문했다.

김태현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라며 짧은 대답을 내놨다.

고기가 다 구워진 상황. 미자는 "먼저 드세요"라며 김태현에게 권했다. 김태현은 "먼저 먹어라. 미자네 주막이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에 미자가 "사실은 이게 독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내가 너무 남편을 사랑하기 때문에 내 입으로 먼저"라고 이야기하자 김태현은 "이런 말이 독이다"라고 웃음을 유발했다.

청양 고추를 좋아한다는 미자. 그는 "연애할 때 싫지 않았냐? 내가 데이트할 때 청양 고추랑 마늘을 너무 먹었다"라고 했다.

김태현은 "눈치보면서 안 먹는 모습이 더 안 좋다. 먹고 싶으면 그냥 먹는거지"라며 "근데 마늘로 배를 채우니까"라고 이야기했다. 미자는 "평소 마늘을 정말 좋아한다. 먹을 때마다 내가 사람이 되는 기분이다"라고 말했고, 김태현은 "더 먹어라"라며 재치있게 말했다.

또 미자는 "오빠랑 있으니까 쑥스러움이 사라진다"라며 춤을 췄다. 김태현은 이 모습을 보며 "왜냐하면 그 쑥스러움이 오롯이 나에게 왔다. 이런 거 할 때 난 미치겠다"라고 반박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