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X나인우, '징크스의 연인'
오늘(15일) 밤 첫 방송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소녀시대 막내 서현과 '1박 2일' 막내 나인우가 만나 로맨스를 예고했다.

15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 연출 윤상호)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윤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서현, 나인우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징크스의 연인’은 불행한 자기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이날 윤상호 감독은 오랜만에 현대물을 연출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최근 사극 연출을 많이 했는데, 오랜만에 상큼한 현대물을 연출했다”며 “더 현실감 있는 현장이 즐겁고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서현, 나인우 두 배우의 좋은 연기와 기운들을 잘 뽑아내기 위한, 같이 함께 노는 작업이 주요 연출 포인트”라며 “연출하면서 매일 즐겁게 현장을 가 본 적이 별로 없다. 매일 두 분을 생각하면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서현 역시 윤상호 감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현장에서 에너지가 엄청나셔서 저희도 에너지를 많이 받는다”라며 “행복했던 현장으로 기억한다. 놀러 간다는 기분이 들 정도로 너무 감사하게 자유롭게 연기를 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주셨다. 디렉션도 확실하고 명확하게 주셔서 즐기면서 연기했다”고 전했다.

‘징크스의 연인’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윤상호 감독은 “원작이 너무 재미있어서 부담이 없었다”며 “재미있는 원작에 좋은 배우분들이 캐릭터를 현실화시킨 상황이니까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윤미 작가님이 원작에 새로운 엔진을 달아주셔서 비행기가 더 높게 멀리 날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서현과 나인우의 캐스팅 비화도 밝혔다. 전작 ‘달이 뜨는 강’ 이후 나인우와 두 번째로 호흡하는 연상호 감독은 “그때 나인우 씨가 너무 열심히, 훌륭한 태도로 매력 넘치는 모습에 반해서 마지막 촬영을 마친 날 소주를 마시면서 이 작품에 캐스팅을 쟁취했다”며 끈끈한 의리를 드러냈다.

이어 “서현 씨가 맡은 이슬비는 정말 어려운 캐릭터라서 많은 분이 두려워했는데, 서현 배우님이 대본을 너무 잘 봐주셔서 자신 있게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받았다”며 “미팅 당시 깜짝 놀랐다. 이렇게 캐릭터에 딱 맞는 캐릭터가 또 있을까 싶었다. 하늘에서 행운의 여신이 뚝 떨어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서현은 “ 감독님을 처음 뵌 자리였는데, 굉장히 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했다”며 “저도 하고 싶던 작품이었고 감독님이 ‘그냥 슬비네’라고 얘기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서현이 맡은 ‘이슬비’ 캐릭터는 손에 닿은 사람의 미래를 보는 신비로운 능력을 갖춘 여자. 그녀의 능력을 이용하려는 재벌이 그녀를 비밀의 방에 가둬서 키웠기 때문에, 태어나서 한 번도 세상 구경을 못 해보고 자랐다.

서현은 “슬비의 극 중 나이가 19살이다. 세상 밖을 나와본 적이 없는 친구라서 19살 현재가 되기까지 어떤 일들이 있었고 감정변화가 있었는지를 층층이 잘 쌓아서 표현해야겠다고 고민했다”며 “슬비는 한국판 라푼젤이라고 해야겠다. 의지와 상관없이 세상과 단절된 채로 20년 정도를 살았다. 그의 세계관은 동화책에 머물러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의상적인 부분도 공주다운 옷들을 많이 입고, 장갑에 포인트를 준 이유는 손을 잡으면 사람의 미래를 보는 능력이 발현되다 보니, 컨트롤할 수 있게 봉인시키는 느낌이다”라고 소개했다.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는 ‘행운 생선가게’를 운영하는 생선 장수인 공수광 역을 맡았다. 잘 생기고, 착하고, 정의감 넘치고, 친구들에게 인기도 많고,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4학년 재학 중에 금화그룹에 입사까지 한 완벽한 수광은 행복한 삶을 살았다가 인생이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불운의 남자.

나인우는 “소재가 독특하고 한 남자의 기구한 운명이 특별한 여자를 만나 변화되면서 성장하는 모습들이 흥미롭게 다가왔다”며 “원작에 보면 캐릭터들이 분명히 나뉘어 있어서 처음 접하시는 분들도 보기 편하고 재미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더했다.

윤상호 감독은 두 배우의 원작 싱크로율에 대해 "90% 이상"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원작과의 싱크로율보다 이분들이 만든 '플러스알파'가 여러분께 훨씬 더 큰 즐거움을 드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징크스의 연인’은 오늘 (15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