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사진제공= KBS2 '징크스의 연인'


서현과 나인우가 서로에 대한 첫인상을 밝혔다.

15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 연출 윤상호)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윤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서현, 나인우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징크스의 연인’은 불행한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이날 나인우는 서현에 대해 "어릴 때 화면으로 많이 뵀다"며 "중학교 때부터 서현 씨라는 존재를 알았다. 그래서 저는 친근한 면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원래 갖고있던 서현 씨의 모습은 쑥스러움도 많고 약간 내성적일 줄 알았다"며 "그런데 알고보니 누나는 굉장이 외향적이고 강단이 있는 사람이라고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서현은 "저도 인우 씨를 이번 작품으로 처음 함께 했다"며 "조용하고 책임감있을 것 같은 멋진 배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상당 부분 맞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굉장히 장난기가 많더라"라며 "현장에서 너무 재미있게 저한테 먼저 장난도 치고, 연기할 땐 진지하고.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징크스의 연인’은 오늘 (15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