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IHQ
사진제공 = IHQ


'에덴'이 혼숙이 필수인 '베드 데이트'를 예고하며 여태껏 없었던 '파격 연애 리얼리티'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IHQ '에덴' 1회에서는 뜨거운 첫 만남을 가진 후, 서로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는 청춘남녀 8인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은 사람 본연의 아름다움으로 사랑에 빠지는 곳 '에덴'과 관찰자인 3MC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의 소개로 시작됐다. 하이라이트 영상을 감상한 세 사람은 "무슨 말이 필요한가", "제가 본 연애 프로그램 중에 제일 강렬하다", "왜 '에덴'인지 알겠다"라며 '에덴'을 향해 강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곧이어 수영복 차림으로 첫 만남을 가진 8인의 청춘남녀들. 이름 외에는 아무것도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승재(남), 선지현(여), 김철민(남), 김주연(여), 이정현(남), 이유나(여), 양호석(남), 김나연(여)이 등장했고, 이들 모두 매력적인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승재, 선지현은 각각 송중기, 한소희를 닮은 외모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3MC가 이를 먼저 언급했을 정도.

'에덴' 7계명에 따라 반말로 자기소개를 마친 청춘남녀들은 첫 번째 액티비티를 수행하기 위해 매칭을 시도했고, 이승재-김나연, 김철민-김주연, 이정현-이유나, 양호석-선지현이 짝을 이뤘다. 특히 양호석과 김철민의 선택을 동시에 받은 선지현은 "이기고 싶다"며 양호석의 손을 잡아 힘이 곧 권력인 '에덴'의 세계를 실감케 했다.

이어진 첫 번째 액티비티 '짝피구' 경기에서는 남성 출연진이 여성 출연진을 보호하는 과정에서 아찔한 장면이 연출돼 시청자들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우승은 양호석-선지현이 차지했고, 양호석의 양보로 선지현이 최종 우승자에 등극했다.

이후 고대하던 '에덴 하우스'에 입성해 저녁 만찬 시간을 즐긴 청춘남녀들. 서로 호감을 품은 상대에게 질문을 하며 탐색을 이어가던 이들은 선지현이 우승자 베네핏으로 받은 '침대 배정권'의 존재를 알고 충격에 빠졌다. '에덴 하우스'는 각 방의 정원이 2명 혹은 3명이었고, 이성만으로 방을 구성해야 했기 때문.

특히 이를 들은 이승재는 곧바로 굳은 표정을 지으며 제작진에게 "장난치세요? 저 왜 이렇게 엿 먹이세요?"라고 분노,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해 다음 회차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날 수영복 차림의 첫 만남부터 혼숙을 예고한 '베드 데이트'까지, 잠시도 예측할 수 없는 파격적인 전개로 3MC와 시청자들을 홀려버린 '에덴'. 시종일관 3MC의 "잠깐만", "타임"을 이끌어내며 시청자들의 잠자는 연애 세포를 깨우다 못해 끌어 오르게 만든 이 '파격 연애 리얼리티'의 다음 회차에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에덴'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 채널 IHQ와 웨이브에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