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안나' ./사진제공=쿠팡플레이


배우 김준한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서 수지를 몰아붙이는 야망남으로 변신한다.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주목받는 김준한이 ‘안나’를 통해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일제강점기 피고인 박열을 인간적으로 대하는 일본인 판사(‘박열’), 위안부 할머니들을 변호하는 재일교포 변호사(‘허스토리’), 자존심 때문에 연인의 이별 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남자(‘봄밤’), 막대한 빚 앞에서 자제력을 잃어가는 짐승 같은 남편(‘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짝사랑하는 교수에게 거침없이 직진하는 레지던트 의사(‘슬기로운 의사생활’)까지. 매 작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고 있는 김준한이 ‘안나’에 합류,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한다.
'안나'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안나'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안나’에서 김준한이 맡은 지훈은 젊은 나이에 자수성가한 유망한 벤처기업의 대표. 남다른 야망을 품고 목표 지향적인 삶을 추구하는 인물로 자신과 비슷한 면을 가진 안나(수지 분)와 사랑 없는 결혼을 선택한다.

“‘지훈’이 가지고 있는 아이러니하고 수수께끼 같은 면모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거쳤다”고 전한 김준한은 극 중 자신의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비정함으로 안나를 몰아붙이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예정. 함께 호흡을 맞춘 수지에 대해 “서로 호흡이 너무나 잘 맞았다. 촬영 전부터 많은 얘기와 고민을 나눴고 촬영할 때도 서로 상의하면서 즐겁게 작업에 임했다”고 전해 이들의 연기 시너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안나’는 오는 6월 24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쿠팡플레이를 통해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