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예림♥김영찬 혼인신고로 '법적 기혼'…이경규 "내 손을 완전히 떠났다" ('호적메이트')


방송인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혼인신고'에 복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는 혼인신고로 진짜 부부가 된 김예림, 김영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경규는 혼인 신고를 앞둔 예림이를 만났다. 예림이와 김영찬의 부탁으로 두 사람의 혼인 신고 증인이 되기로 한 것. 진짜 부부가 되는 예림이를 바라보던 이경규는 “혼인 신고한다는 게 꿈꾸는 것 같다. 장난치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경규는 "오늘이 법적으로 미혼 마지막날이지. 실감이 안가"라며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종합] 이예림♥김영찬 혼인신고로 '법적 기혼'…이경규 "내 손을 완전히 떠났다" ('호적메이트')
 [종합] 이예림♥김영찬 혼인신고로 '법적 기혼'…이경규 "내 손을 완전히 떠났다" ('호적메이트')
 [종합] 이예림♥김영찬 혼인신고로 '법적 기혼'…이경규 "내 손을 완전히 떠났다" ('호적메이트')
이 자리에는 김영찬의 어머니도 증인으로 함께했다. 이경규는 모처럼 만나게 된 사돈과의 시간에 진땀을 뻘뻘 흘리고, 계속해서 어색한 웃음을 지어 보는 이들에게 폭소를 안겼다.

혼인신고에 앞서 이예림은 가족관계증명서를 받았다. 가족관계증명서에는 아버지 이경규와 어머니 강경희만 있었지만, 혼인신고를 하면 김영찬이 올라오게 된다. 이경규는 "기념으로 갖고 있어야지"라며 가족증명서를 챙겼다.
 [종합] 이예림♥김영찬 혼인신고로 '법적 기혼'…이경규 "내 손을 완전히 떠났다" ('호적메이트')
이경규는 "저 아이들이 내 손을 완전히 떠나는구나. 책임져줄 남편이 생긴 거다. 홀가분하죠"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경규는 사돈과 함께 예림이, 김영찬의 혼인신고서를 작성하고, 두 사람의 혼인 신고 순간까지 함께 나눴다. 혼인 신고를 하는 딸의 뒷모습을 말없이 바라보던 이경규의 눈빛이 뭉클함을 안겼다.
 [종합] 이예림♥김영찬 혼인신고로 '법적 기혼'…이경규 "내 손을 완전히 떠났다" ('호적메이트')
 [종합] 이예림♥김영찬 혼인신고로 '법적 기혼'…이경규 "내 손을 완전히 떠났다" ('호적메이트')
이경규는 "살다보면 행복하면 불행이 찾아온다.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도 있듯이. 법적으로 쉽게 헤어지지말라고 도장을 찍지 않았나. 책임감을 갖고 앞으로 열심히 살아가야죠"라고 인터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