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고딩엄빠2' 손은주가 안타까운 가족사를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 예능 '고딩엄빠2'에서는 손은주가 안타까운 가족사에 대해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손은주는 '고딩엄빠2' 스튜디오를 찾았다. 그는 "아들 둘과 있는 것보다 여기서 녹화를 하는 게 편하다"고 밝혔다. 손은주와 그의 남편 문종인의 만남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공개됐다. 손은주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카페 아르바이트 면접을 보러 갔다. 그는 당시 카페 매니저였던 남편 문종인을 처음 만났다.
/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문종인은 성실하게 일하는 손은주의 모습에 호감을 느꼈다. 손은주 역시 자신을 챙겨주는 문종인에게 같은 마음이었다고. 문종인은 손은주에게 입대에 대해 언급했다. 이를 들은 손은주는 울컥하며 문종인을 붙잡았다. 교제를 시작한 두 사람은 결국 임신하게 됐다. 하지만 손은주의 아버지는 딸의 임신을 반대했다. 손은주는 아버지의 반대로 인해 집에서 나와 문종인의 집으로 들어간 뒤 첫째 하준이를 출산했다.

손은주의 일상이 공개됐다. 손은주는 두 아들을 돌보는 동시에 여덟 식구의 빨래를 하는 등 끝없는 집안일을 하며 하루를 보냈다. 시동생 문종혁이 돌아와 조카 하준이, 유준이를 위해 온몸으로 놀아줬다. 그러던 중 문종혁은 손은주에게 SOS를 신청했다. 여자친구에 대한 것이었다. 문종혁은 "(여자친구와) 영화를 보러 간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손은주는 시동생 문종혁의 고민을 들어주며 조언까지 했다.
/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그뿐만 아니라 손은주는 여동생 손현주와 만나 나들이를 즐겼다. 손현주는 손은주에게 "아빠가 보고 싶지 않냐?"라고 떠봤다. 손은주는 아버지의 납골당을 찾아갔다. 알고 보니 손은주는 지난해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처음 만나 뵈러 가는 길이었다. 어려운 형편과 상황으로 무연고자실에 아버지를 안치한 두 딸은 눈물을 보였다.

손은주는 남편 문종인이 써준 편지를 대신 읽으며 애끓는 마음을 전했다. 손은주의 부친 역시 생전, 비슷한 나이에 부모가 되어 두 딸을 홀로 키우느라 힘들었던 상황. 그랬기에 딸의 임신을 결사반대했다고 전해졌다. 그러다 교통사고를 당해 손주도 못 본 채 세상을 뜨게 됐다. 이에 손은주는 "난 아버지와 다르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