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납치된 임수향을 찾기 위해 신동욱과 성훈이 나섰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12회에서는 오우리(임수향 분)와 이사장(주진모 분)을 납치한 김 회장과 그의 뒤를 쫓는 이강재(신동욱 분), 라파엘(성훈 분)의 추격전이 그려졌다. 또한 베일에 가려졌던 김 회장의 정체가 드러나며 극강의 서스펜스와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다이아몬드 의료재단 이사장은 김 회장의 함정에 걸려, 살인 누명을 쓰게 됐다. 유력한 살인 용의자로 체포된 이사장은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지만, 모든 증거가 이사장을 가리키고 있었다. 이강재는 오우리의 집에 침입한 마약왕 김 회장이 이사장이라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했고, 갑작스레 수사 속도를 내는 반장(김동현 분)의 태도를 의심하기 시작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강재가 수년간 쫓던 마약왕 김 회장의 정체는 바로 이사장의 측근이었던 임 실장(박선영 분)이었다. 그녀는 이사장의 딸 현숙으로, 과거 고아원에 버려진 뒤 부친을 향한 복수심에 김 회장으로 분해 끔찍한 만행을 저지른 것. 수조에 갇힌 이사장은 “내가 그때 널 버렸다고 생각하는 거냐. 내가 너한테 보낸 돈이 얼만데”라며 대화로 풀자고 설득했다. 하지만 현숙은 “네가 빼앗은 우리 엄마 병원 다시 찾겠다”며 다시 다이아몬드 의료재단으로 향해 긴박감을 높였다.

오우리는 다이아몬드 의료재단에서 마주친 임 실장의 서늘한 손길이 닿자마자 그녀가 김 회장이란 사실을 눈치챘고, 정체가 탄로 난 임 실장은 오우리까지 납치하며 일을 키웠다. 특히 이사장이 갇힌 수조에 물이 차기 시작하며 수위가 높아지자 극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이강재는 그토록 찾아 헤맨 김 회장과 마주하게 됐고, 그는 분노가 서린 눈빛으로 임 실장을 향해 총구를 겨눴다. 임 실장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축하해. 드디어 김 회장 잡았네. 그런데 나 잡다가 이사장 죽어. 네 여자친구도 구해야지?”라며 조롱했다. 자신을 잡을 것인지, 오우리를 살릴 건지 선택하라는 김 회장의 말에 이강재는 또다시 눈앞에서 그를 놓치고 말았다. 이어 라파엘과 이강재는 힘을 합쳐 이사장과 오우리를 가까스로 구해내며 시청자들을 안도하게 했다.

라파엘은 “나는 아버지 정말 잘못되는 줄 알고, 내가 아버지한테 살인자라고 했잖아요. 아버지한테 내가 잘못했다고 이야기해야 하는데, 아버지 정말 잘못되는 줄 알고”라며 참아왔던 눈물을 터트렸다. 이에 이사장은 “괜찮다. 네 잘못 아니다 다 내 탓이다. 내가 널 그렇게 가르쳤잖아”라며 뜨거운 부성애로 애틋함을 더했다.

이강재는 겁도 없이 김 회장을 쫓아간 오우리에게 “네가 범인을 왜 따라가. 무슨 일 있었으면 어쩌려고 하냐”며 벼락같이 화를 내 그녀를 놀라게 했다. 오우리는 이별 후에도 한결같이 자신의 곁을 지켜주는 이강재를 애잔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우리는 오늘부터'/사진 제공=SBS
반면 평범한 일상을 되찾은 이강재와 라파엘은 정식으로 드라마 작가가 된 오우리를 축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서로의 눈치를 보던 이강재는 오우리를 따로 불러 “그동안 고민 많이 했다. 너와 헤어질 때 잘못 판단한 게 많았다. 그런데 너랑 떨어져 있으면서 분명히 깨달았다. 난 너만 있으면 된다”며 주머니 속 반지를 꺼내려 했다. 하지만 이 순간 등장한 라파엘은 “우리 씨. 내가 잠시 잘못 생각했다. 우리 씨 속도 맞추겠다. 이제 다 필요 없고 우리 둘만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강재와 라파엘은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나랑 다시 만나자”며 고백 경쟁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우리는 오늘부터’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