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사진=방송 화면 캡처)
'링크'(사진=방송 화면 캡처)


'링크' 여진구가 문가영의 살인고백에 악몽을 꿨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에서는 은계훈(여진구 분)이 노다현(문가영 분)의 농담 같은 진담에 초조해했다.


이날 은계훈은 살인을 고백한 노다현에게 "소문나면 어쩔려고 그래요?"라며 걱정을 드러냈고 노다현은 "제가 어저다보니 실언을 해서"라며 얼버무렸다. 이에 은계훈은 기가막혀하며 "살인했다고 말한 것도 실언이고 좋아한다고 고백했던 것도 농담이고 까딱하면 할머니랑 엄마까지 세 모녀 저 뭐하나 훔쳐보고 경찰오면 도망가는데 그걸 믿으라고요?"라며 사사건건 따졌다.


그러자 노다현은 "그쪽만 알잖아요"라고 답했고 이에 은계훈은 "지금 인정하는 거에요? 비밀이라는 건 단 한 사람만 알아도 비밀이 아닌 거에요"라며 "이렇게 입단속 안 하고 이렇게 떠벌이다가 경찰이 들이닥치면 어쩌려고 그래요?"라고 극도로 불안해했다.

이에 노다현은 "이거 소문내겠다고 나 협박하는 거에요?"라며 "그거 알아요? 뭐든 한 번이 어렵지 두 번은 안 어렵다는 거"라고 은계훈을 은근히 압박했고 은계훈은 어린 시절 동생과 노다현의 모습이 링크되며 악몽에 시달렸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