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가면' 연민지가 전인택을 계단에서 밀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서유라(연민지 분)가 불륜 조작 증거를 갖고 있는 유수연의 아빠 유대성(전인택 분)을 처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대성은 천신만고 끝에 딸 유수연의 동창 태훈이로부터 자백을 받아냈고 녹취록을 들고 차화영(나영희 분) 회장을 찾아갔다.


유대성은 차화영의 불륜조작 증거를 들이대며 "저 바라는 거 없습니다. 불륜조작 인정하고 우리 수연이한테 정식으로 사과하세요"라고 말했다. 녹취록에는 "전부 차화영 회장이 시킨겁니다. 돈 준다고 했어요. 음료에 탄 약도 수연이 사진 찍어서 그쪽에서 차키랑 다 같이 넘겨준거에요"라고 밝힌 태훈이의 증거가 담겨있었다.

하지만 이를 들은 차화영은 눈 하나 꿈쩍하지 않고 "거절하겠습니다. 녹취록 남자가 누군인지 모르겠지만 나는 그 추잡한 일을 벌이지 않습니다"라고 빨뺌했다.


이에 유대성은 "이봐요. 다 당신이 시킨 짓이잖아? 조작인지 아닌지 어디 밝혀봅시다. 그럼 법정에서 봅시다. 그 전에 신문의 기사로 먼저 보게 될 겁니다"라고 분개하며 자리를 떴다.

차화영은 서유라에게 "아무래도 결혼을 뒤로 미뤄야 겠다. 억울해도 거짓이 진실되고 그럼 겉잡을 수 없게 돼"라고 말했고 이에 연민지는 "전 결혼 하고 싶어요. 뒤로 미루고 싶지 않아요"라고 팽팽하게 맞섰다.

차화영은 유대성의 일을 서유라에게 맡기며 "네가 이번일 정리해보면 어떠니? 거짓이 진실이 되게 둔갑되지 않게 하란 말이다. 저 사람 따라가서 수습하고 와. 어디 내 며느리로서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한번 보자꾸나"라고 시험했고 서유라는 "제가 할게요"라며 유대성의 뒤를 밟았다.

이후 유대성에게 돈으로 설득하던 서유라는 자신의 계획이 먹히지 않자 "그럼 죽어"라며 계단에서 그를 밀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