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김영대가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를 통해 최지우와 모자 관계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김영대는 '별똥별' 종영 후 지난 13일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드라마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영대는 스타포스엔터 간판인 톱스타 공태성 역을 맡았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공태성의 친모 은시우 역으로 최지우가 특별 출연했다. 극 초반 두 사람의 관계는 대외적으로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전설의 여배우' 은시우와 '부동의 톱스타' 공태성이 불륜 사이라는 대형 스캔들이 터지기도 했다.

김영대는 최지우와 연기하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겨울연가'를 봤던 기억이 있다. 해주신다고 하셔서 좋았고 화면 안에 등장하는 캐릭터가 납득이 되게 해줬다. 제가 조금 더 구체적인 인물이 될 수 있게 해주신 것 같아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할 때 선배님이 너무 잘하셔서 편했다.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선배님이 실제로도 자녀가 있는 엄마이기 때문에 나도 극 중 엄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이 더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