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우 메이크오버 프로젝트 ‘암티플’ 성황리 개최…이사배‧솔비‧민 등 참석


암환우 메이크오버 프로젝트 ‘암티플’ 두번째 전시회가 지난 6월 1일 개막해 12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소재 ‘갤러리 치로’에서 열렸다.

‘암티플’(Am-tiful, 암과 뷰티플의 합성어) 프로젝트는 암 환우들이 자신감을 회복하고, 힘든 투병 중에 행복하고 특별한 경험을 선물하기 위해 기획된 메이크오버 프로젝트다.

지난해 12월 첫 전시에 이어 두번째로 열린 이번 전시회에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암 환우와 가족을 비롯해 뷰티 유튜버 이사배, 연예인 화가 권지안(예명 솔비), 방송인 안젤리나 다닐로바, 미스에이 민 등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암환우 메이크오버 프로젝트 ‘암티플’ 성황리 개최…이사배‧솔비‧민 등 참석


이사배는 암환우들이 투병 중에 가려진 자신의 아름다운 모습을 사진 작품으로 제작한 전시회의 취지에 공감해 이 자리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시는 ‘네버랜드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기획됐으며, 총 12명의 암 환우들이 모델로 나서서 투병 중에 가려졌던 자신의 아름다운 모습을 한껏 내보인 사진 작품들과 함께 페이퍼아트로 제작된 화려한 꽃 작품이 어우러져 관람객들에게 힐링의 경험을 선사했다.


암환우 메이크오버 프로젝트 ‘암티플’ 성황리 개최…이사배‧솔비‧민 등 참석


특히 관람객들은 ‘괜찮화’라는 이름의 페이퍼 플라워를 구입해 현장에 마련된 꽃밭에 헌정하는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특별한 경험을 나누기도 했다.

또한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직접 참여해 암 환우들의 대형 사진에 생명력 넘치는 페인팅으로 작품의 예술성을 한층 높였다.


‘암티플’ 프로젝트는 지난해 8월부터 총 21명의 암 환우들의 메이크오버를 통해 아름다운 웃음이 가득한 사진 작품을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하며 감동을 이끌어 낸 바 있다.

한편 2021년부터 시작된 ‘암티플’ 프로젝트는 암 환우들을 위한 비영리단체 아미다해와 토탈 스타일링 전문업체 스타일그래퍼가 공동 주최하고, 모든 스태프의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