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사진=MBN)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의 ‘쭌형제 맘’ 손은주가 친정아버지에 대한 복잡미묘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오는 14일(화) 방송하는 ‘고딩엄빠2’ 2회에서는 손은주가 ‘한지붕 대가족’의 일상을 공개하는 한편, 남모를 가정사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해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3MC를 뭉클하게 만든다.


이날 손은주는 모두가 외출한 집에서 살림과 육아를 척척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여덟 식구의 빨래를 한 뒤, 쭌형제 장난감을 소독하고, 재빨리 바닥 청소도 하는 것. 이어 낮잠 때에 맞춰 두 아들까지 능숙하게 재운다. 이를 본 MC 하하는 “진짜 프로다”라며 감탄을 연발한다.


그런가 하면 손은주는 자신과 같이 살고 있는 여동생 손현주와 외출에 나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꽃단장을 한 뒤, 쇼핑을 즐긴 두 자매는 이후 카페에 가서 담소를 나눈다. 여기서 손은주는 “혹시 아빠가 보고 싶진 않냐?”며 친정아버지 이야기를 꺼낸다. 손은주는 “아빠가 임신을 극구 반대했던 마음을 이해한다”면서도 “난 다르단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가정사를 털어놓는다. 두 자매의 이야기에 3MC는 “그런 사연이 있는 줄 몰랐다”며 공감의 고개를 끄덕인다.


제작진은 “손은주가 여덟 식구가 모여 사는 왁자지껄 대가족의 유쾌한 일상을 보여주면서도, 함께 살고 있는 여동생의 독립에 대해 고민을 한다. 고2에 두 아이의 엄마가 된 손은주의 사연과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줄 리얼 가족 예능 ‘고딩엄빠2’는 오는 14일(화)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