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 이용하려고?" 이효리, 김종민의 속내에 '발끈'…"조심해라"('1박 2일')


[종합] "나 이용하려고?" 이효리, 김종민의 속내에 '발끈'…"조심해라"('1박 2일')
[종합] "나 이용하려고?" 이효리, 김종민의 속내에 '발끈'…"조심해라"('1박 2일')
[종합] "나 이용하려고?" 이효리, 김종민의 속내에 '발끈'…"조심해라"('1박 2일')
사진=KBS2 '1박 2일' 영상 캡처
사진=KBS2 '1박 2일' 영상 캡처
'1박 2일' 김종민이 이효리 섭외를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김종민이 이효리에게 전화 연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에 도착한 멤버들은 제주 하루 살기 미션에 도전했다. 김종민은 "제주에 아는 사람은 효리뿐"이라며 이효리와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김종민은 이효리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효리가 "제주에 왜 왔냐"며 안부를 묻자, 김종민이 "놀기도 하고 촬영도 하고, '1박 2일' 촬영하러 왔다가 세윤이가 네 목소리 듣고 싶다고 해서 전화했다"고 답했다.

김종민은 "'1박 2일' 찍고 있는데 너 수영 잘하냐"고 물었다. 이효리는 "잘하는 건 아니지만 물에서 노는 거 좋아한다. 수영하러 가야하나"고 했다. 김종민은 "친구와 물에 들어가라고 하더라고"라며 '입수 미션'에 대해 언급했다. 이효리는 "너와 나, 친구냐. 우리 비즈니스 관계지 않냐. 왜 이러냐. '1박 2일'에 나를 끌어들이려고 전화한 거냐"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종민은 "딘딘이 전화해서 너 입수 가능하냐고 물어보라고 했다"고 둘러댔다. 이효리는 "내가 좀 잘해줬다고 너 지금 조심해라. 알았냐"고 장난쳤다. 김종민은 "오해다. 우린 영원한 친구"고 말했다.

이효리는 "난 너를 진정한 친구라서 생각했는데 너는 나를 방송으로 이용하려고 한다"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김종민은 "미안하다"면서도 "혹시 내일 입수되냐"고 꿋꿋히 물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효리는 "가서 입수만 하면 되냐. 다른 건 시간이 안 된다. 입수가 뭐 어렵다고"라며 의리 있는 모습으로 감탄하게 만들었다. 김종민은 "같이 손잡고 입수만 하고 너 갈 길 가고 나 갈 길 가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세부사항은 이따 연락해"라며 통화를 마쳤다. 하지만 스케줄 문제로 이효리의 입수가 불발돼 멤버들은 아쉬워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