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지금부터, 쇼타임!' 방송 캡처
사진=MBC '지금부터, 쇼타임!' 방송 캡처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의 서사를 이끄는 명품 연기를 보여주는 진기주가 시청자들의 감탄을 부르고 있다.

귀신을 이용해 마술을 하는 마술사 차차웅(박해진 분)과 정의감 넘치는 순경 고슬해(진기주 분)가 귀신과 함께 공조하며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은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이 종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남다른 연기력으로 작품에 활력을 더하는 진기주를 향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진기주는 전에 없던 스토리라인에 더해진 유쾌한 로맨스 속에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하는 러블리한 비주얼과 진정성이 담긴 연기로 '지금부터, 쇼타임!'에 힘을 실으며 한계 없는 명품 배우의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진기주는 회가 더할수록 설렘을 자극하는 사랑스러운 외모와 연기로 열혈 순경 ‘고슬해’의 매력을 완벽하게 살리며 작품에 몰입도를 높여왔다. 상처받는 상황 앞에서 뚝뚝 떨어지는 눈물, 떨리는 손, 흔들리는 눈빛, 묵직하게 변화를 준 목소리로 인물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는가 하면 사랑하고 믿는 이들 앞에서는 따뜻하게 변하는 눈빛, 밝고 유쾌한 분위기로 시청자들이 작품에 몰입하도록 도왔다.

특히 어렸을 적 만월 살인마에게 아버지를 잃고 많은 이들의 도움을 받으며 자라온 고슬해의 서사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진기주의 감정 연기는 후반 서사에 탄력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이 더욱 집중하게 만들었다. 짝사랑부터 새로운 사랑의 시작, 전생과 악귀와의 인연 등 긴장과 설렘이 반복되는 전개 속에서 슬픔, 분노, 애틋함 등 캐릭터 내면에 휘몰아치는 감정들을 과잉 없이, 섬세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자아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상대에 따라 한없이 풀어졌다가 냉철해지기도 하는 직진 사랑꾼이자 정의로운 순경의 면모를 오가는 진기주의 온도차 매력 또한 보는 재미를 높였다. 진심이 가득한 눈빛과 한 마디, 사랑스러운 행동으로 차차웅 역의 박해진과 설렘 가득 케미를 완성하며 ‘기주앓이’를 유발하는가 하면 최검(정준호 분), 귀신즈(정석용, 고규필, 박서연 분)와의 공조 케미로 웃음과 감동을 넘나들며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처럼 비주얼부터 감정연기, 케미까지 ‘고슬해’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격 중인 진기주. 매번 작품을 통해 멜로, 로코, 스릴러, 장르물 할 것 없이 연기 변신을 거듭하며 장르 정복자에 등극한 그가 '지금부터, 쇼타임!'의 남은 이야기를 어떻게 완성해나갈지, 믿고 보는 연기로 작품에 시너지를 더하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진기주를 향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금부터, 쇼타임!' 최종회는 오늘 오후 9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