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뱃살 트리오’ 이상민, 김준호, 강재준이 리즈 시절을 되찾기 위해 내린 중대 결정(?)이 공개된다.

이날, 모두가 잠든 시간 이상민, 김준호, 강재준이 으슥한 산속을 찾아 母벤져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들이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단식원! 이들은 입소한 다음 날, 장 청소를 위해 특별히 제조된 의문의 물 때문에 인생 최대 급위기를 맞았다. 인내를 요구하는 물맛에 이상민은 ”내가 왜 살이 쪄서는~!“ 이라며 진저리를 쳐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나 의문의 물을 마신 뱃살 트리오에게 곧 지림신(?)의 축복이 찾아왔다. 무한 반복되는 쾌변에 화장실 쟁탈전까지 벌이는 세 사람의 다급함이 녹화장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이후 한바탕 비워낸 이상민은 허기를 잊는 大환장 스킬들을 공개해 배고픔에 점점 실성(?)해 가는 모습으로 母벤져스의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단식원 입소 전 이상민, 김준호, 강재준은 ‘최후의 만찬’을 가졌다. 세 사람은 날씬해져서 하고 싶은 로망을 밝히면서, 젓가락질은 쉬지 않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탄식을 불렀다는 후문이다.

과연 ‘뱃살 트리오’ 가 환골탈태할 수 있을지, 그 충격적인 결과는 12일 일요일 밤 9시 5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