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문세윤의 부름에 달려온 배우 조한선
조한선, “정훈이 형이 평소에 잘 챙겨 줘요. 아주 무섭게”
난데없이 밝혀지는 ‘꼰대력 만렙’ 연정훈의 실체?
사진제공=KBS 2TV ‘1박 2일 시즌4’
사진제공=KBS 2TV ‘1박 2일 시즌4’


배우 조한선이 ‘1박 2일’에 깜짝 출격한다.

12일(내일) 저녁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제주도 하루 살기’ 특집에서는 배우 조한선이 예고 없이 등장해 현장을 떠들썩하게 만든다.

이날 문세윤은 평소 친하게 지내던 조한선이 제주도에 와 있다는 소식을 듣고 그에게 당돌하게 전화를 건다. 연정훈도 이에 합세, 바쁜 일정을 토로하는 그에게 뻔뻔하게 딜을 하면서 게스트 섭외에 열을 올린다. 다급하게 통화를 종료하는 조한선 때문에 모두의 기대가 사라지지만, 그는 촬영장에 모습을 드러내 ‘의리남’의 면모를 자랑한다.

멤버들 사이에 선 깜짝 손님 조한선은 “정훈이 형이 촬영할 때마다 잘 챙겨준다. 아주 무섭게”라고 ‘꼰대력 만렙’ 연정훈의 실체를 토로하며 ‘찐’ 우정을 과시한다. 평소 ‘1박 2일’의 애청자라고 밝힌 그는 직접 원픽(?) 멤버까지 선정한다고. 선택에 앞서 김종민은 조한선의 눈을 피하면서 “제가 한참 형이어서”라며 ‘꼰대력’을 발동했다고 해, 그가 게스트 앞에서 얼어붙은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조한선은 멤버들과 함께 역대급 ‘하드코어’ 미션까지 도전한다. 미션에 선뜻 참여한 조한선은 마치 청춘 드라마 같은 장면을 연출하며 모두에게 예상치 못한 눈 호강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임무를 완수한 그는 촬영장을 유유히 떠나가며 마지막까지 쿨한 매력을 발산했다고 전해져, 특별한 인연과 함께한 제주도 여행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1박 2일 시즌4'는 12일(내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1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