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스튜디오S·보미디어
/사진제공=스튜디오S·보미디어


서현진과 리걸클리닉 멤버들이 진실을 추적한다.

11일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측은 서중대 로스쿨 리걸클리닉센터의 본격 출격을 알리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센터장 오수재(서현진 분)와 객원 변호사 송미림(이주우 분) 그리고 꼴찌들의 반란을 펼칠 공찬(황인엽 분), 최윤상(배인혁 분), 조강자(김재화), 나세련(남지현 분), 남춘풍(이진혁 분)의 의기투합이 기대를 모은다.

지난 방송에서 박소영(홍지윤 분) 사망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 올랐다. 그의 동생 박지영(박지원 분)이 등장해 언니의 죽음은 자살이 아닌 타살이고, 그 범인은 오수재라고 지목한 것. 여기에 박소영이 죽기 직전 TK로펌에서 오수재를 만난 영상까지 공개되며 그에게는 살인자라는 낙인이 찍혔다.
/사진제공=스튜디오S·보미디어
/사진제공=스튜디오S·보미디어
하지만 오수재는 리걸클리닉센터 멤버들에게 "나에 대해서 알아봐"라고 지시했고, 이들이 조사 내용을 제보하자마자 박지영이 박소영을 살해한 용의자로 긴급 체포되며 충격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리걸클리닉센터의 완전체가 뭉친다. 공개된 사진에는 오수재와 송미림을 비롯해 한자리에 모인 로스쿨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모두 일제히 진지한 표정과 초집중 모드로 무엇인가 응시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예고편을 통해 오수재가 "리걸클리닉 첫 사건으로 박지영 건을 맡는다"고 알렸다. 이에 이들이 밝혀낼 박소영·박지영 자매의 새로운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오수재에게 의문의 서류를 건네는 공찬과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USB를 꺼낸 남춘풍의 모습이 벌써부터 흥미진진하다. 갑작스럽게 박지영이 검거된 이유는 무엇이고, 어떤 반전과 비밀이 감춰져 있을까.

이날 방송되는 4회에서 리걸클리닉 멤버들은 오수재가 박지영의 긴급 체포에 결정적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품는다. 제각기 방식으로 기지를 발휘해 박소영 사건이 타살임을 증명할 수 있는 중요한 정보를 입수한다.

'왜 오수재인가' 제작진은 "박소영의 사망부터 박지영의 검거까지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하나둘 포착되고 있다. 이들 자매 사건에 대해 더 깊이 파헤쳐 새로운 진실을 밝혀낼 리걸클리닉 멤버들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