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2 ‘개는 훌륭하다’
사진제공=KBS2 ‘개는 훌륭하다’


‘개훌륭’에서 제주도 특집 1탄으로 한 마을에서 발생한 두 고민견들의 깊어진 감정의 골로 혈투까지 일어난 사연을 그려낸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반려인들의 꿈인 제주도를 방문하며 오직 제주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반려 문화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청자들의 흐믓한 미소를 자아낼 재기발랄함이 가득한 서핑견 망고, 승마견 덕구의 모습이 보이는 것도 잠시, 한 마을에 거주하는 두 반려 가정의 2년 여간 나아지지 않는 심각한 싸움 실태가 드러난다.

첫 고민견으로 등장한 골든 레트리버 도담이와 마루의 온순한 모습은 의문을 품게 하지만 곧 고민견 도담이의 돌담을 넘는 긴급 상황이 발생돼 당황스러움을 안긴다. 이어 돌담을 넘어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있는 모습으로 고민견 도담이의 모습이 발견돼 충격을 자아낸다.

이러한 고민견 도담이와 마루의 가출 및 상태에 대한 충격이 이어지는 가운데 철천지원수 지간의 고민견 진돗개 사랑이가 등장한다. 고민견 사랑이는 심각한 입질 문제를 보이며 이로 인한 잊지 못할 피부림의 싸움이 발생돼 고민견들의 트라우마와 각 주인들의 좁혀지지 않는 입장 차이는 시청자들의 긴장감과 궁금증을 높인다.

특히 사연을 신청한 제주도민들은 제주도를 ‘지옥도’라 부르며 심각한 유기 문제를 겪고 있음을 알린다. 방송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자아낸 ‘푸들 생매장 사건’의 주인공 베리를 직접 만나며 참혹했던 사건 이후의 스토리와 건강을 되찾은 모습까지 공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강형욱 훈련사는 이러한 유기, 생매장 문제를 해결하고자 오랜 시간 고민해왔음을 밝혀 어두운 이면을 짚을 것으로 눈길을 끈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