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위너 강승윤이 '불후의 명곡'에 뜬다. 물오른 예능감을 장착한 그는 '슈퍼스타 K2' 동기 허각과 특급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11일 방송되는 KBS2 예능 '불후의 명곡' 559회는 아티스트 이적 편으로 꾸며진다. 이에 정인, 빅마마 이지영, 정동하, 허각, 한해&정세운, 강승윤, 박재정&오반&피아노맨, 이승윤, 곽진언, 포르테 디 콰트로가 경연에 나선다. 스페셜 게스트로 배우 지창욱이 깜짝 무대를 선보인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하는 강승윤이 허각을 상대로 승부욕을 불태운다. 첫 출연에 쟁쟁한 실력파 아티스트들과 경쟁하게 된 강승윤은 살짝 긴장한 듯싶더니 이내 자신감을 풀 충전했다. 그는 "전 위너니까"라며 근거 있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강승윤은 옆자리에 앉은 허각에 대한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내 대기실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강승윤은 "허각만 이겼으면 좋겠다. 이제 전 10년 전 꼬마가 아니다"라고 허각에게 선전포고한 것.

두 사람은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 출신이다. 당시 허각이 우승을, 강승윤이 4위에 올랐다. 허각은 강승윤의 선전포고에 "내 눈엔 넌 아직 18살 꼬마"라고 맞받아쳤다.

또한 강승윤은 '불후의 명곡' 출연 제안 승낙 이유로 이적을 꼽았다. 강승윤은 "시트콤에 같이 출연한 적 있다. 11년 만에 적이 형 앞에서 노래하게 됐는데 이만큼 성장했다고 인정받고 싶다'며 남다른 소회를 드러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