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박솔미가 된장라구파스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브런치를 주제로 한 ‘6월의 메뉴’ 출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어남선생 류수영, 레시피 여왕 박솔미, 찬형X찬호 아빠 류진, 국민아들 이찬원까지 막강한 실력을 자랑하는 4인 편셰프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우승 및 출시 영광은 한국과 이탈리아의 맛을 퓨전한 박솔미의 된장라구파스타에 돌아갔다.

이날 박솔미는 본격적인 메뉴 개발에 앞서 친정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동안 박솔미가 만든 음식을 많이 먹어본 어머니에게 메뉴 추천을 받고자 한 것. 박솔미 친정어머니는 망설임 없이 특정 메뉴를 추천했다. 바로 박솔미표 된장라구였다.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라구소스는 다진 고기와 야채, 토마토소스를 넣고 만든 이탈리아식 소스이다. 파스타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어 핫하게 주목받았다. 이 라구소스를 박솔미는 한국식으로 재해석해서 만들었다. 고소하고 짭쪼름하고 매콤한 맛을 모두 담아 한국인의 입맛을 저격하는 감칠맛 폭발 소스로 탄생시켰다.

박솔미는 된장라구소스를 활용해 된장라구덮밥, 된장라구라면, 된장라구라자냐 등을 만들었다. 된장라구소스의 높은 활용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세 메뉴 모두 맛있어 어떤 것을 최종메뉴로 내놓을지 고민에 빠졌다. 박솔미의 남편 한재석도 직접 먹어본 뒤 “(세 메뉴)다 맛있다”라며 선택을 하지 못했다고. 결국 고민 끝에 박솔미가 선택한 것은 푸실리를 활용한 된장라구파스타였다. 박솔미의 된장라구파스타는 맛은 물론 한 끼 식사로도 충분한 든든함, 사진 찍고 싶게 만드는 예쁜 비주얼까지 메뉴였다.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이날 류진은 "사진 정리하다가 옛날에 너 어렸을때 아빠랑 패밀리 레스토랑에 갔던 거 기억해?"라며 영상을 보여줬다. 이어 류진은 "찬호 생일 곧 다가오는 거 알아? 그래서 아빠가 패밀리 레스토랑 식으로 음식을 해서 오늘 파티를 해보는거다"라고 말했다.

또 “1990년대에 ‘코코스’라는 패밀리 레스토랑이 있었다. 아빠가 여자랑 데이트할 때 꼭 거기를 갔다”며 “아빠가 네 나이 때 팬클럽이 있었다. 당시 별명이 88올림픽 공식 미남이었다”고 전했다. 바로 어린 시절 류진의 사진이 공개되자 게스트들은 환호성을 보냈다.

류진의 첫째 아들 찬형은 유창한 영어 발음으로 시선을 모았다. 류진은 영어 공부를 하고 있는 아들에게 "준비 잘 하고 있냐"고 물었고 찬형은 "그렇다. 봉사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2년 전 찬형이는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문화 유산을 영어로 설명하는 ‘청소년 문화유산 해설사’에 합격했는데, 코로나19 여파로 활동을 못하다가 현장 투입을 앞두고 있었던 것.

이찬원은 "멋지다"고 감탄했고 박솔미는 "내 아들 하고 싶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신상출시 레스토랑'/사진 제공=KBS2
이날 이찬원은 브런치 꿀팁을 얻기 위해 배우 윤현민과의 전화 통화를 선보였다. 이찬원은 “형 브런치 먹나?”라고 물었고, 윤현민은 “형은 거의 아침에 브런치가 주식이다”고 답했다. 이연복은 이러한 이찬원의 모습에 "찬원이 연예계의 마당발이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이찬원은 “오늘 브런치를 해야 하는데 뭘 해야 할 지 고민이 돼서. 형도 요리를 잘하잖아. 브런치 뭐 주로 먹어?”라며 도움을 청했고, 윤현민은 “빵 살짝 굽고 버터 조금 바르고 스크램블에그해서 우유랑 같이 먹지. 사진 보내줄게”라고 말했다.

요리를 시작한 이찬원은 색다른 요리 재료로 시선을 모았다. 표고버섯과 당면을 준비한 이찬원은 빨간 잡채를 이용한 브런치를 만들 것을 예고했다. 이찬원은 “할머니가 자주 해주시던 음식이라 기억을 한다”며 외할머니의 경상도식 ‘빨간 잡채’ 레시피를 공개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류수영은 "브런치가 아니지 않냐"며 지적에 나섰다. "지금 이 상태로는 브런치가 되긴 힘들다. 저기서 끝이 아니다"는 말로 방어에 나선 이찬원은 냉장고에서 치즈를 꺼내 시선을 모았다. 빨간 잡채 위로 치즈와 옥수수콘을 뿌린 이찬원은 동서양의 매력이 합쳐진 이찬원의 빨간 잡채 그라탕을 만들어냈다.

이날 스페셜 메뉴평가단으로 ‘편스토랑’을 찾은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들은 “맛있다!”, “새롭다”, “중독성 있다”, “고급 레스토랑에서 나오는 메뉴 같다”, “좋아하는 맛이 다 들어있다”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자연스럽게 폭풍 먹방도 이어졌다. 전문가 평가단도 “새로운 맛을 탄생시켰다”라며 아낌없이 극찬했다. 그 결과 우승은 박솔미의 된장라구파스타에 돌아갔다.

최종 우승 결과가 발표되자 박솔미는 “정말 기쁘다”라며 울컥 눈물을 흘렸다. 박솔미는 두 딸의 육아, 요리, 집안 살림을 혼자 책임지고 있다. 그런 그녀가 ‘편스토랑’을 통해 평소 자주 만들어 먹는 다양한 레시피를 공개하고 또 혼자만의 자유부인 시간을 만끽해왔다. 그만큼 ‘편스토랑’에 특별한 애정을 갖고 매 대결 최선을 다했다. 그 노력이 빛을 발했기에 박솔미가 눈물을 보인 것이다. 앞으로 박솔미가 ‘편스토랑’에서 또 어떤 활약을 펼치고 어떤 메뉴를 선보일지 기대된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8시 30분 방송된다. 박솔미의 된장라구파스타는 전국 해당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으로 출시되며 각종 온,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밀키트로도 만나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