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샤이니 키의 집에서 청소와 빨래를 하는 민호의 모습이 포착됐다. 여유 넘치는 집주인 키와 열불 터지기 직전의 손님 민호가 포착되며 무슨 상황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밀린 집안일을 하는 샤이니 키의 모습이 공개된다.

샤이니 키가 바빠진 근황을 공개한다. “거리두기 완화 이후 해외 일정이 생겼다. 새 앨범 준비도 하고 있다”며 밀린 집안일에 나선다. 특히 3개월 전 심은 샤인머스캣과 키위, 케일 등 화제의 텃밭 근황은 충격을 자아낼 예정이다. '식집사'로 뉴스에도 나오며 'MZ세대'의 반려 식물 가꾸기 열풍을 선도한 '아침 뉴스의 남자' 키의 텃밭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특히 “영혼의 단짝 최민호 씨가 방문해 주셨습니다”라는 키의 영혼 없는 소개 멘트와 함께 ‘뭘 해도 되는 조합’인 민호가 등장해 기대를 높인다. 밀린 집안일을 하는 날이라더니 뜬금없이 민호를 집에 소환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안긴다. 샤이니 멤버로 동고동락한 것은 물론, 극과 극 케미로 만났다 하면 대환장 사건이 쏟아지는 조합에 이목이 쏠린다.

민호는 키의 집에 입성과 동시에 잔소리를 장전, 집안을 헤집어 놓았다는 후문이다. ‘열정 민호’를 소환한 그는 곳곳에 애정 어린 손길(?)을 보태며 과도한 우정은 스트레스의 원인임을 또 한 번 자랑했다고. 붙었다 하면 불붙는 두 사람은 열기를 식힐 겸 함께 물놀이를 떠날 계획을 세워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러나 출발부터 순탄치 않은 듯한 모습이 예고돼 궁금증을 유발한다. 집주인 키는 거울을 보며 여유를 만끽하고, 손님인 민호가 바닥을 쓸고 닦는 것도 모자라 빨래까지 대신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 “옷 입는 데 백만 년 걸려”라고 잔소리를 쏟아내는 민호와 그러든 말든 “난 여유가 좋아”라며 '마이웨이'를 유지하는 키는 숙취 없이도 티격태격하는 케미로 금요일 안방을 꽉 사로잡을 예정이다.

'91즈' 키와 민호의 웃음 보장 케미는 오는 1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