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다크투어' 박나래./사진제공=JTBC
'세계 다크투어' 박나래./사진제공=JTBC


성치경 CP가 박나래를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9일 JTBC 새 예능 '세계 다크투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개그우먼 박나래, 개그맨 장동민, 배우 봉태규, 박하나, 이정현과 성치경 CP가 참석했다.

'세계 다크투어'는 여행객들 사이 인기를 모으고 있는 다크 투어리즘을 기반으로 스토리 가이드와 함께 세기의 사건사고가 발생했던 장소를 돌아보는 프로그램.

성치경 CP는 캐스팅 섭외 기준에 대해 "다크한 분들로 하고 싶었다"며 "봉태규는 '펜트하우스', 박하나는 '신사와 아가씨'에서 빌런으로 활약했다. 이정현은 사진을 보는 순간 이 사람이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나래, 장동민은 예능계에서 다크한 느낌이 있다. 밝아 보이지만 약간의 그늘이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언택트 여행은 처음이라고 밝힌 박나래는 "다크투어라는 이야기를 듣고 실제로 여행을 가는 줄 알았다. 자세히 들어보니 스토리가 있고, 우리가 알고는 있지만 자세히는 알지 못했던 사건에 대해 알 수 있다는 거에 무조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개그계 이야기 할머니라 딱 느낌이 왔다"고 말했다.

'세계 다크투어'는 9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