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결혼백서’에서 신혼집 구하기를 두고 ‘제2차 엄마 전쟁’이 발발했다. 양가 어머니들의 날선 기싸움에 결국 이진욱과 이연희의 싸움으로 번졌고, 이들의 결혼 준비엔 비상이 걸렸다.


지난 8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 9회에서 혼수 쇼핑을 하다 크게 싸운 예비부부 서준형(이진욱 분)과 김나은(이연희 분)이 극적으로 화해했다. “네가 한 번 굽히면 상대방은 쭉 굽히게 돼 있다”는 회사 선배 최희선(황승언 분)의 조언에 나은이 먼저 손을 내밀었기 때문. 기분이 상한 예비 시모 박미숙(윤유선 분)을 배려하지 못하고 생각이 짧았다는 나은의 사과에, 수능 보기 직전 같은 긴장 상태였던 준형은 마음 넓게 써줘 고맙다며 또다시 “앞으로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화해를 마친 두 사람에게 남은 퀘스트는 신혼집 구하기였다. 이번엔 집에 대해 잘 모르는 두 사람이 먼저 부동산 전문가인 나은의 엄마 이달영(김미경 분)에게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달영은 준형도 역지사지로 어른 불편한 거 한 번 당해봐야 시어머니랑 혼수 보러 가자는 말 안 한다는 의도를 품고는 흔쾌히 발 벗고 나섰다.


그런데 “앞으로 잘하겠다”던 다짐이 무색하게 준형이 뒤통수를 쳤다. 약속 당일 예고도 없이 미숙과 함께 나타난 것. 사실 이번엔 준형도 미숙을 저지했지만, 지난 혼수 쇼핑 사건에 대해 나은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이번에는 간섭하지 않겠다는 엄마를 두고 올 구실이 없었다. 하지만 미숙의 마음에도 셋이서만 집을 보면 아들이 “눈 뜨고 코 베일까” 하는 걱정이 숨어있었다.

결국 예비부부와 양가 어머니, 네 사람의 불편한 동행이 시작됐고, 상견례부터 예물까지, 쭉 앙금을 쌓아왔던 달영과 미숙 사이에 금세 갈등이 점화됐다. 깔끔한 신축이냐 투자가치 높은 구축이냐, 역세권이냐 아니냐, 심지어 매매냐 전세냐를 두고 의견 차이가 이어진 것. 미숙은 전세금 대는 우리와 상의도 없이 매매를 논하는 건 예의가 아닌데다, 그날 일에 대해 ‘괜찮냐’는 말 한마디 없는 나은이 괘씸해 양보할 생각이 없었다. 달영 역시 원래 ‘시’자 붙은 사람들은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를 뻗으니, 아예 누울 자리가 없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는 각오로 물러서지 않았다.

엄마들의 날선 대화가 식사 자리에서도 계속되자, 결국 준형과 나은도 각자의 이유로 폭발했다. 최대한 나은이 좋고 편한 쪽으로 맞춰주려던 준형은 “왜 이런 것까지 트집 잡냐”며 소리쳤고, 나은은 “저번에 가전 보러 가서 그런 사단 내고도 이런 자리를 만든 게 누군데 그러냐”며 준형을 원망했다.

그런데 이 모든 얘기를 미숙이 듣는 소름 돋는 상황이 발생했다. 앞에서는 좋다고 하면서 뒤에서는 준형을 잡는 진심이 뭐냐고 미숙이 다그치는 와중에, 이번엔 달영까지 등판했다. 안사돈이 정말 모르는 건지, 아니면 모르는 척하는 건지 궁금하다는 뼈 있는 돌직구까지 날아들었다. 숨 막히는 사자 대면 엔딩은 ‘이 결혼 무사히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남기며, 긴장감을 상승시켰다.


역대급으로 심각해진 상황에 ‘파혼’까지 예상되는 이번 엔딩에 시청자들의 걱정도 폭발했다, “결혼 깨지는 거 아닌가. 이번 화 난리났네”, “애초에 집도 둘이 보면 되는데 저 자리가 잘못됐다. 저런 자리는 왜 만드냐”, “둘이 파혼할 것 같다. 너무 심각하다” 등의 반응이 줄이어 올라왔다.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은 ‘결혼백서’는 매주 월, 화, 수 오후 7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